상단여백
HOME News 아마/일반
장재석의 반성 “준비 자세 안일했다…최고참으로서 죄송”

[루키=서울, 원석연 기자] 장재석이 승리에도 고개숙였다.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농구대표팀은 23일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2021 FIBA 아시아컵 예선 A조 태국과 경기에서 93-86으로 이겼다. 예선 2연승.

장재석이 수훈 선수로 인터뷰실을 찾았다. 장재석은 이날 11분 52초 짧은 시간 동안 10점(4/4) 5리바운드로 든든히 골밑을 지켰다. 

단, 개인 활약과 별개로 대표팀 전체적인 경기력은 졸전에 가까웠다. FIBA 랭킹 30위 한국은 이날 105위 태국을 홈에서 맞아 전반까지 뒤지다가 후반 진땀승을 거뒀다. 

장재석은 “선수들이 처음 준비하는 자세부터 안일했던 것 같다. 무관중 경기인 것도 있어서 선수들이 좀 안일했던 것에 죄송한 마음이다. 저부터 최고참으로서 다시 한 번 반성하고 있다”고 고개숙였다.

이날 경기는 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으로 열렸다. 장재석은 “핑계에 불과한 말이지만, 선수들끼리 초반에 좀 신이 안 났던 것 같다. 우리끼리 더 신나게 하자고, 뛰어야 한다고 얘기를 하긴 했는데 (무관중이다 보니) 그게 안 됐다. 몸이 무거웠던 건지, 정신 문제였던 건지…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밝혔다.

사진 = 원석연 기자

원석연 기자  hiro3937@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석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