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2연패 탈출’ 유도훈 감독 “허훈에 대한 수비 잘됐다”

[루키=인천, 이학철 기자] “허훈에 대한 투맨게임 수비가 잘 된 것 같다.”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는 10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부산 KT 소닉붐과의 경기에서 91-7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2연패에서 벗어난 전자랜드는 9승 4패가 됐다. 

유도훈 감독은 “KT의 외곽포가 많이 들어가지 않았다. 허훈에 대한 투맨게임 수비가 잘 된 것 같다. 차바위의 부상으로 인해 정영삼, 박찬희 등 고참들이 선수들을 독려하면서 최선을 다해준 것은 고맙게 생각한다. 이전 2경기에서 내가 경기 운영을 잘못한 것이 있어서 선수들과 소통하면서 잘 맞춰가도록 하겠다”며 승리소감을 전했다. 

이날 전자랜드에서는 이대헌이 24점을 폭발시키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24점은 이대헌의 커리어-하이에 해당하는 기록. 

유 감독은 “이대헌의 3점슛은 옵션이라고 생각한다. 미들레인지 게임을 잘해줘야 하는데 오늘은 그걸 충실히 이행해줬다. 조금 더 자신감을 가지고 포스트업이나 미들레인지 경기를 적극적으로 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2연패 기간 공격에서 부진을 겪던 전자랜드는 이날 대승으로 이를 벗어났다. 

유 감독은 “수비가 이뤄지면서 빠른 공격으로 좋은 흐름을 가져올 수 있었다. 수비에서 집중력이 유지되어야 다음 것에 집중할 수 있다. 수비의 마지막은 리바운드이기 떄문에 이기는 농구를 위해서는 그런 기본적인 것들이 필요하다”며 비결을 밝혔다. 

사진 = KBL 제공

이학철 기자  moonwalker90@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학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