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NBA/해외
‘여전했던 드러먼드의 위력’ DET, 뉴욕 제압  

[루키=강성식 기자] 디트로이트가 뉴욕을 제압했다. 

디트로이트 피스톤스는 7일(이하 한국시간) 디트로이트 리틀 시저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 NBA 정규시즌 뉴욕 닉스와의 경기에서 122-102로 승리했다. 디트로이트는 이날 승리로 연패 위기에서 벗어나며 4승(5패)째를 거뒀다. 뉴욕은 1승 7패가 됐다. 

디트로이트는 안드레 드러먼드가 27득점 12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마키프 모리스(22득점)와 토니 스넬(24득점) 역시 힘을 보탰다.

뉴욕은 줄리어스 랜들이 20점 3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전반을 64-59 근소한 우위로 마친 디트로이트는 3쿼터 들어 마키프 모리스와 안드레 드러먼드의 득점이 나오며 격차를 벌려나갔다. 뉴욕도 가만히 당하고만 있지 않았다. 마커스 모리스의 골밑 득점과 프랭크 닐리키나의 중거리슛으로 추격에 나섰다. 그러나 쿼터 종료 직전에 쏜 메이커가 중거리슛을 올린 디트로이트는 96-85로 3쿼터를 끝냈다. 

4쿼터 초반 디트로이트는 브루스 브라운의 득점이 나오며 리드를 이어갔다. 쿼터 중반, 토니 스넬과 랭스턴 갤러웨이의 3점포가 연이어 터진 디트로이트는 109-93으로 달아났다. 이후에도 안정적인 리드를 이어간 디트로이트는 결국 승리를 가져갔다.     

사진 제공 = 로이터/뉴스1
 

강성식 기자  rkdtjdtlr94@naver.com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