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2연패’ 유재학 감독 “배수용과 김수찬, 기회 잡기 바라”

[루키=고양, 강성식 기자] 현대모비스가 2연패에 빠졌다.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는 12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와의 경기에서 62-69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현대모비스는 2연패에 빠졌다. 

경기 후 유재학 현대모비스 감독은 “함지훈이 지치는 게 보이는 데 대체 선수가 없다 보니 교체를 해줄 수가 없었다. 부상 선수들이 많아 경기 경험이 없는 선수들이 많이 뛰었다. 그 선수들에게 찬스가 많이 났는데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3쿼터에 실책이 많이 나오며 추격을 허용한 게 패인”이라며 아쉬워했다.  

이어 “김수찬, 배수용, 최지훈 등 그동안 많이 못 뛰었던 선수들에게는 지금이 기회다. 앞으로 이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지고 플레이를 해줬으면 좋겠다. 기회를 꼭 잡아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현대모비스는 허일영에게 3점 5개 포함 23점을 내주며 무너졌다. 이에 대해 그는 “양동근이 수비를 했을 때는 득점을 많이 내주지 않았다. 배수용과 최지훈이 매치업됐을 때 실점을 내줬는데 이 역시 경험에 문제라 생각한다”고 얘기했다.  

조던 하워드 수비에 대해서 묻자 유 감독은 “김수찬이 잘 막아줬다고 생각한다. 득점력이 좋은 선수인데 그 정도로 막은 것은 칭찬할 만하다”고 답했다. 

사진 제공 = KBL

강성식 기자  rkdtjdtlr94@naver.com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