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전창진 감독 "우리 선수들, 더 바랄 것 없이 열심히 해주고 있다"

[루키=전주, 박상혁 기자] KCC가 2연승을 달리며 단독 3위가 됐다. 

전주 KCC 이지스는 11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창원 LG 세이커스와의 경기에서 81-59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KCC는 3승 1패를 기록하며 공동 3위에서 단독 3위가 됐다.  

전창진 감독은 "LG는 외국선수들이 상당히 수준 있는 선수들이고 김시래에게서 파생된 공격이 상당히 위력적이다. 거기에 맞춰서 수비 연습을 했는데 그 부분이 잘됐다. 이렇게 수비가 잘되니 공격은 자연스럽게 잘 연결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그는 "최근 송교창은 자신감이 넘쳐 흘러서 내가 보기엔 부상이 나올까봐 걱정이 되서 경기를 못 내보낼 정도다. 트랜지션 상황에서 자리를 찾아가는 움직임도 좋고 타이밍을 맞추는 것도 좋다. 전체적으로 오늘 공수에서 경기를 잘 이끌었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즌 개막 후 4경기에서 3승 1패를 기록하며 선전을 펼친 그는 지난 경기들을 평가해달라는 질문에 "선수들이 잘해줬다. 특히 국내선수들한테는 내가 특별히 뭐라고 할 말이 없다. 다만 (유)현준이가 다친 게 가장 가슴이 아프고 조이 도시의 (경기력이) 빨리 좋아지기를 바랄 뿐이다. 그것 외에는 바랄 게 없다. 다들 열심히 해주고 있다"라며 모든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사진 = KBL 제공

박상혁 기자  jumper@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