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이탈리아 떠나는 오리온, 유럽 상대로 담금질 이어간다

[루키=이동환 기자] 9월 중순이 되면서 KBL 팀들이 마지막 담금질을 위해 전지훈련을 떠나고 있다.

대부분의 팀들이 국내 혹은 아시아권 나라에서 전지훈련을 진행한다. 터리픽12 대회에 참가하는 SK와 KCC는 마카오에 머물 예정. DB는 대만으로, LG는 필리핀으로 떠난다. 삼성과 KT는 제주도에서 전지훈련을 진행하며 연습경기를 겸할 계획이다.

하지만 오리온은 행보가 조금 다르다. 이탈리아에서 12일 동안 전지훈련을 가진다. 15일 출국해 26일 귀국하는 일정이다.

오리온 추일승 감독은 14일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전지 훈련 무대로 이탈리아를 선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추 감독은 “이탈리아에 가서 유럽의 크고 힘 있는 선수들과 부딪혀볼 계획”이라며 “유럽 선수들에게 우리가 준비하고 있는 공격과 수비가 통할지 테스트해볼 것이다. 그 부분에 역점을 두고 전지훈련을 진행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오리온에 최근 희소식이 있었다. 국가대표 차출로 오랫동안 자리를 비웠던 이승현이 월드컵 일정을 마무리하고 비로소 팀 훈련에 합류한 것.

추 감독은 “13일부터 승현이가 훈련에 참가했다. 드디어 전체 선수들이 호흡을 맞춰갈 수 있는 시기가 왔다. 지금까지는 승현이 없이 시즌을 준비해왔다. 앞으로의 훈련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새 외국선수 마커스 랜드리와 조던 하워드가 팀에 잘 녹아드는 것도 중요한 과제다. 랜드리는 2미터가 되지 않는 포워드이고 하워드는 180cm의 가드다. 그래서 공격에서 할 역할이 더 많다. 이들의 비교적 낮은 높이는 국내선수들이 메워줘야 한다. 그만큼 높은 수준의 조직력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

추 감독은 두 외국선수에 대해 “랜드리는 작년에 KBL 무대를 경험해본 선수다. 전술 적응에 대해서는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 그래서 입국 후에 몸만들기에 주력해왔다. 조던 하워드는 몸 상태는 현재 다 만들어져 있는데 KBL 적응이 관건”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하워드의 경우 아무래도 가드다 보니 전술에 녹아드는 데 시간이 더 걸릴 수밖에 없다. 개인적으로는 하워드가 팀에 완전히 적응하고 기대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시기는 2라운드쯤이 아닐까 싶다. 남은 비시즌 기간 동안 그 시기를 더 당기는 것이 목표다. 이탈리아에서 랜드리와 하워드가 코트에 나섰을 때 각각 어떤 조합이 가장 좋은지도 확인해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부상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추 감독은 걱정이 많은지 한숨을 쉬었다. 오리온은 박재현과 한호빈이 비시즌 중 잇따라 부상을 당하면서 전력에서 이탈한 상태다. 어깨 수술을 받은 박재현은 빨라도 2월은 돼야 복귀가 가능하다는 소문이 들린다. 연습경기 중 무릎을 다친 한호빈도 결국 수술을 받았다. 최근 SK와의 트레이드를 통해 가드 장태빈을 영입한 것은 이 때문이다.

추 감독은 “한호빈과 박재현 모두 시즌 중반까지는 못 돌아올 것 같다. 둘 다 큰 수술을 했다”며 “그게 이번 비시즌에 가장 아쉬운 부분이다. 시즌 준비에 가장 크게 차질을 주고 있다. 이현민이 있지만 나이도 있고 체력적으로도 출전시간을 아주 길게 가져가기는 힘들다. 그래도 최근 트레이드를 통해 장태빈을 영입한 것은 다행”이라고 밝혔다.

추 감독은 “결국은 전지훈련에서 경기력을 끌어올리고 좋은 조합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국내선수로 구성된 인사이드로 제공권 문제를 커버하는 방법을 찾아내는 것이 남은 비시즌의 목표”라고 힘주어 말했다.

 

사진 제공 = KBL

이동환 기자  ldh2305@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