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원주 아이돌’ 허웅 “태술이 형에게 많이 배우고 있다”

[루키=원주, 배승열 기자]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팀원과 함께 비시즌을 보내고 있는 허웅이다.

원주 DB 프로미와 서울 SK 나이츠는 16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연습경기를 가졌다. 연습경기에 앞서 팀 간판 허웅과 인터뷰를 나눴다. 

허웅은 2014년 프로에 데뷔했다. 2017년 봄 상무에 입대한 그는 올해 초 전역해 DB에 복귀했다. 이전에도 여름마다 대표팀에 차출됐다. 허웅은 “그동안 대표팀과 상무에서 비시즌을 주로 보냈다"며 "사실상 이번 여름에 처음으로 팀 동료들과 비시즌을 보내고 있다”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허웅은 “확실히 팀 동료들과 시즌 전 손발을 맞출 수 있다 보니 장점이 많은 것 같다”며 “부족한 부분을 관리할 수 있는 시간도 더 많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허웅은 데뷔 이후 팀에 많은 변화가 생긴 점에 대해서도 “이상범 감독님과도 첫 비시즌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새롭게 팀에 합류한 (김)태술이 형, (김)민구 형과도 가까이서 함께 운동하며 배우고 잘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비록 허웅은 슈팅가드로서 비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그러나 시즌 중 상황에 따라 포인트가드로도 뛸 수 있다. 두 포지션을 모두 잘 소화해줘야 한다. 이 부분에 대해 본인도 “태술이 형에게서 리딩, 2대2플레이 등 패스를 많이 배우고 있다. 확실히 다르다”라고 대답했다.

마지막으로 “(김)종규 형 합류 후 팬들이 팀에 많은 기대를 하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저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팬들의 기대에 보답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쏟아 붓고 훈련을 소화했다. 자신 있다”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 = 배승열 기자

배승열 기자  baebae0507@naver.com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승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