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WKBL
‘공식 창단’ BNK 썸 유영주 감독 “목표는 봄 농구”

[루키=부산, 이학철 기자] 부산을 연고로 한 첫 번째 여자프로농구단인 BNK 썸 여자프로농구단이 공식 창단식을 개최했다. 

24일 부산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는 BNK 썸 여자프로농구단의 공식 창단식이 열렸다. 이날 창단식에는 이병완 WKBL 총재 및 방열 대한농구협회장 등 체육계 인사들과 유재수 경제부시장 및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 구단을 운영할 이두호 BNK캐피탈 대표 등이 참석해 농구단의 힘찬 출발을 축하했다. 

BNK 농구단은 코칭스태프를 전원 여성으로 구성하며 큰 화제를 모았다. 유 감독은 “코칭스태프가 전원 여자로 구성되어 초반엔 많은 우려가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 진행 과정에서 오히려 만족도가 높다. 선수들이 각자의 포지션에서 힘을 모은다면 큰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BNK 농구단은 지난 시즌 4위의 성적을 거둔 OK저축은행을 인수하며 창단했다. 유 감독은 “지난 시즌에 4위를 했기 때문에 성적에 대한 부담은 있다. 어린 선수들의 성장에 있어서 아직은 코칭스태프들의 만족도가 부족하다. 그래서 서로간의 시행착오만 줄어든다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 감독은 “목표는 봄 농구”라며 힘차게 강조하기도 했다.  

또한 유 감독은 “피하지 않고 저돌적인 농구를 펼쳐보고 싶다. 그런 와중에 빠른 템포의 농구를 하는 것은 기본이다. 선수들에게도 몸싸움을 피하지 말라고 강조하고 있다”며 자신의 농구 철학을 밝혔다. 

사진 = 이현수 기자 stephen_hsl@naver.com

이학철 기자  moonwalker90@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학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