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최부경, 4억 5천만원에 SK 잔류..김우겸도 재계약

[루키=이학철 기자] SK는 15일 'FA(자유계약)' 대상자인 최부경과 보수 총액 4억5000만 원(연봉 3억6000만 원, 인센티브 9000만 원)에 5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최부경은 2012년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로 SK의 유니폼을 입었다. 상무에서 복귀한 시즌까지 포함 지난 6시즌 동안 276경기에 출전해 7.7점, 5.2리바운드, 1.5어시스트를 기록했으며 지난 2012~2013시즌 신인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SK는 또 다른 자유계약선수인 김우겸과는 보수총액 6000만 원(연봉 6000만 원)에 2년간 계약을 체결해 대상선수 2명과 모두 계약에 성공했다. 

사진 = KBL 제공
 

이학철 기자  moonwalker90@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학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