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KBL FINAL] 유재학 감독 "볼이 전체적으로 돌지 않은 것이 패인"

[루키=울산, 박상혁 기자] 현대모비스가 2차전에서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는 15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 4선승제)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의 2차전에서 70-89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현대모비스는 시리즈 전적 1승 1패를 안고 인천 원정에 나서게 됐다.

유재학 감독은 "한 마디로 힘에서 졌다. 여기서 힘은 단순한 몸의 힘이 아니라 여러 가지가 포함된 힘을 말한다. 우리는 개인으로 했고 저쪽은 팀으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기디 팟츠 수비는 준비한 대로 잘됐다. 외곽에서 움직일 때 잠깐잠깐 앞선들이 쉬어서 (골을) 먹은 건 있지만 나머지는 괜찮았다. 전자랜드 앞선이 거칠게 나왔는데 거기에 밀린 것도 패인 중 하나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중요한 건 볼이 전체적으로 돌아야 하는데 앞선에서만 갖고 놀았다는 게 가장 큰 문제다. 그러면서 턴오버가 나오니까 상대에게 트랜지션도 많이 허용했다. 비디오를 보면서 선수들과 이야기하고 해서 3차전을 잘 준비하겠다"라고 했다. 

사진 = KBL 제공

박상혁 기자  jumper@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