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KBL FINAL] 로드 폭발한 전자랜드, 현대모비스 잡으며 승부 원점으로

[루키=울산, 박상혁 기자] 전자랜드가 적지에서 반격에 성공하며 시리즈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는 15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 4선승제)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와의 2차전에서 89-7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전자랜드는 1차전 패배를 설욕하며 시리즈 전적 1승 1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 데 성공했다. 

반면 패한 현대모비스는 예상 밖의 일격을 당하며 인천 원정 2연전에 나서게 됐다. 
 
전자랜드는 주포인 기디 팟츠가 전반까지 4점에 묶이며 고전했지만 대신 찰스 롣의 득점력이 돋보였다. 로드는 골밑에서 적극적인 공격과 리바운드로 현대모비스의 포스트를 헤집었다. 

전반을 33-34, 1점 뒤진 채 마친 전자랜드는 3쿼터 들어 무섭게 현대모비스를 몰아붙였다. 정효근의 드라이브 인으로 후반 첫 득점을 올린 전자랜드는 이후 로드가 덩크슛과 골밑 레이업을 포함해 11점을 몰아넣는 활약 속에 점수차를 순식간에 46-39로 벌렸다. 

여기에 3쿼터 후반에는 기디 팟츠와 정효근의 3점슛까지 터졌고 쿼터 종료 19초를 남기고는 로드가 클러치 상황에서 터프샷까지 성공시키며 64-50을 만들며 3쿼터를 마쳤다.

전자랜드는 4쿼터 들어서도 기세를 멈추지 않았다. 4쿼터 투입된 정영삼이 깨끗한 3점슛을 성공시킨 것은 물론이고 터프한 수비로 이대성의 움직임을 막았다. 여기에 로드와 박찬희, 이대헌의 득점이 적절히 가미되며 현대모비스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경기 종료 3분 7초를 남긴 상황에서 81-61의 전자랜드 리드, 승부는 사실상 결정된 것이나 다름 없었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섀넌 쇼터를 비롯해 전체적으로 선수들의 득점이 여의치 않았다. 또한 골밑에서는 라건아가 상대 센터인 로드를 봉쇄하는 데 실패하는 등 공수에서 난조를 보였다.

유재학 감독은 경기 종료 4분여를 남기고 라건아와 이대성 등 주전 멤버들을 불러들이며 사실상 패배를 인정했다. 

두 팀의 챔프전 3차전은 17일 수요일 오후 7시 30분, 인천삼산월드체육관으로 장소를 옮겨 치러진다. 

사진 = KBL 제공

박상혁 기자  jumper@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