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전자랜드, 헤인즈 복귀한 SK 꺾으며 3연승

[루키=인천, 박상혁 기자] 전자랜드가 SK를 상대로 파죽의 3연승 행진을 달렸다.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는 6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정규리그 서울 SK 나이츠와의 경기에서 88-58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전자랜드는 최근 3연승을 기록하며 12승 7패로 2위 부산 KT(12승 6패)와 0.5경기차 3위가 됐다. 

반면 패한 SK는 6연패의 부진에 빠지며 8승 11패가 됐다. 

이날 경기 전 SK는 에이스 애런 헤인즈가 부상에서 복귀하는 데다 오데리언 바셋을 대신해 마커스 쏜튼까지 새롭게 영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꾀했지만 전자랜드의 상승세를 꺾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전자랜드는 경기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경기 흐름을 자신들의 것으로 만들었다. 강상재의 연속 자유투와 김낙현의 3점슛 시도 과정에서 나온 자유투로 순식간에 7-0으로 앞선 전자랜드는 1쿼터 종료 4분 56초를 남기고는 차바위의 3점슛가지 터지며 12-3으로 앞섰다. 1쿼터 종료 시 점수차가 이미 22-10으로 두 배 이상에 달하는 점수였다. 

2쿼터에도 상황은 바뀌지 않았다. SK 송창무에게 쿼터 선취점을 허용하긴 했지만 곧바로 기디 팟츠의 미들슛과 머피 할로웨이의 속공에 이은 덩크슛으로 26-12를 만들었다.

이어 박찬희의 드라이브 인과 할로웨이의 골밑슛 등이 거푸 터지며 전자랜드는 전반을 41-19로 크게 앞선 채 끝냈다. 사실상 승부가 갈라진 시점이었고 이어진 3,4쿼터는 큰 의미가 없었다.  

SK가 전반까지 기록한 19점을 2018-2019시즌 전반 팀 최소 득점 기록이다. 올 시즌 전반 팀 최소 득점 종전 기록은 10월 14일 역시 SK가 전자랜드를 상대로 넣은 21점이었다. 

SK는 이날 공격을 해줄 선수가 없었다. 믿었던 헤인즈는 예전과 같은 경기력을 보이지 못했다. 정효근과 강상재의 저돌적인 수비에도 힘들어하며 공격에서 제 몫을 못했다. 장기였던 미드레인지도 거푸 림을 빗나갔다.

이날 헤인즈는 1쿼터까지 무득점이었고 2쿼터 4분 55초가 지난 시점에 골밑에서 터프샷으로 어렵게 첫 득점을 올렸다. 

바셋과 교체된 마커스 쏜튼 역시 기대 이하였다. 슛이 좋다거나 패스를 잘하지도 않았다. 그렇다고 수비를 열심히 하는 것도 아니었다.

이렇게 외국선수들이 불안하면서 국내선수들도 영향을 받았다. 최준용과 안영준이 없으면서 득점을 올려줄 선수가 없다는 것도 악재였다. 

사진 = KBL 제공

박상혁 기자  jumper@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