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오세근 “희종이 형과는 눈만 봐도 통하는 사이”

[루키=안양, 이유리 기자] “눈만 봐도 통하는 사이다.”

안양 KGC는 8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부산 KT와의 경기에서 100-94로 이겼다. 이날 오세근은 25점 11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펄펄 날았다.

오세근은 “어렵게 이겼다. 아직 감독님이 원하는 수비가 잘 안된다. 선수들끼리 손발이 아직 잘 안 맞는 부분이 있다. 이 부분을 잘 맞춰야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승리소감을 전했다. 

이날 오세근은 양희종과 좋은 호흡을 보였다. 양희종이 기록한 8개의 어시스트 중 7개가 오세근이 득점으로 연결한 어시스트였을 정도. 

이에 대해 “원래 KT전 때 1대1 공격을 많이 했는데, KT에서 워낙 압박을 많이 하기도 하고 더블팀도 들어오더라”며 “경기 전 희종이 형에게 포스트업보다는 픽앤롤을 많이 하자고 주문했다”며 “이제는 눈만 봐도 통하는 사이다. 어디로 움직일지 다 보인다”라며 설명했다. 

미카엘 매킨토시와의 호흡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오세근은 “항상 연습할 때 대화를 많이 하려고 한다. 아직 공격이나 수비면에서 안 맞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맞춰가려고 노력 중이다. 오늘은 그래도 움직임이 좋았다”고 말했다.

사진 = KBL 제공

이유리 기자  ckghkd7124@naver.com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