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미디어데이] DB 우승 후보로 꼽은 유재학 감독 "기분이라도 좋아지라고..."

[루키=서울, 원석연 기자] 사령탑들이 예상한 올시즌 우승 후보는 현대모비스였다.

KBL 10개 구단 감독들이 10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KBL 미디어데이 ‘2018-2019 KBL UNPACKED’에서 올시즌 우승 후보를 뽑았다. 10명의 감독 중 7명이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를 꼽았고, 그 외 전주 KCC 이지스, 창원 LG 세이커스, 원주 DB 프로미가 한 표씩 받았다.

DB 이상범 감독은 “현대모비스가 우승할 것으로 본다. 선수단 구성뿐만 아니라 조직력도 남다르다”며 현대모비스를 우승 1순위로 꼽았다. 삼성 이상민 감독 역시 “기존에 있던 선수들에 라건아까지 합류했다. 신구조화가 좋다. 감히 ‘원탑’이라 생각한다”며 맞장구를 쳤다.

이후 현주엽, 추일승, 유도훈, 추승균 감독이 모두 현대모비스의 우승을 점친 가운데, 김승기 KGC 감독이 이날 처음으로 다른 의견을 내놓았다. 

김 감독은 “다들 현대모비스를 우승 후보로 뽑아 유재학 감독님이 너무 부담스러울 것 같다”면서 “KCC가 우승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감독의 답변을 들은 유재학 감독은 곧바로 “괜찮아”라고 답하며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KT 서동철 감독은 “원래 현대모비스와 KCC가 가장 강해 보였는데, 최근 LG와 연습 경기에서 크게 졌다. 외국 선수 두 명을 포함한 경기력이 굉장히 좋더라”며 LG의 우승을 예상했다. 

이날 가장 많은 표를 받은 유재학 감독은 “올시즌은 다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기분이라도 좋아지라고 DB를 뽑겠다”고 답했다.

사진 = KBL 제공

원석연 기자  hiro3937@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