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이상범 감독 "3, 4차전 너무 많은 것을 쏟아부었다"

[루키=원주, 김동영 기자] 벼랑 끝에 몰린 이상범 감독이 원정에서의 2연패를 아쉬워했다.

원주 DB 프로미는 16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 4선승제) 서울 SK 나이츠와의 5차전에서 89-98로 졌다. 이날 패배로 DB는 챔프전 2연승 뒤 3연패에 빠지고 말았다. 이제 DB가 우승하기 위해선 남은 경기를 모두 승리해야만 한다.

DB는 2, 4쿼터 인상적인 추격전을 펼치긴 했지만 1, 3쿼터 벌어진 점수 차에 무릎을 꿇어야 했다. 상대에 너무 많은 외곽슛을 내준 것이 화근이었다. SK는 3쿼터 무려 8개의 3점슛을 넣는 등 이날 경기에만 15개의 3점슛을 터트렸다.

이상범 감독은 “열심히 잘했다. 3쿼터 상대가 너무 슛이 잘 들어갔다. 선수들이 열심히 해줬고 갖고 있는 것의 120%를 해줬다”고 이날 경기를 평가했다.

이어 “(상대의) 지역 방어에 대해선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 1쿼터에 슛이 안 들어갔을 뿐 크게 생각지는 않는다. 기회가 없던 것은 아니었다. 지역 방어 문제보다 아니라 코트 밸런스, 체력적인 문제를 다잡는 것이 중요하다. 3차전 이후부터는 집중력 싸움이다. 상대가 우리보다 집중력이 뛰어났기에 이긴 것이다. 기술적인 차이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 부상을 당하며 코트를 떠난 김현호에 대해서는 “골반을 다쳤는데 더 뛰기 어려울 것 같다. 김주성, 윤호영도 몸이 안 좋긴 마찬가지다. 3, 4차전에 너무 많이 쏟아 부었고 잃은 것이 많다. 그렇다보니 부상이 나오고 있다. 체력적으로도 문제다. 벤슨도 메이스를 쫓아가지 못했다. 더구나 3점슛까지 터지니 막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이제 DB는 시리즈 전적 2승 3패를 기록하며 벼랑 끝에 몰렸다. 

이 감독은 “선수들이 뛰게 하는 것이 미안할 정도다. 그래도 끝까지 버틸 때까지는 버텨야 하기에 기용을 하곤 있지만 미안하기도 하고 답답하기도 하다. 그래도 다음 경기를 지면 모든 것이 끝난다. 있는 것, 없는 것을 모두 쏟아 부어야 한다”고 안타까워 했다.

사진 = KBL 제공

김동영 기자  kdyoung1104@thebasket.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