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승부처] 또다시 성공한 버튼 봉쇄, 활화산 같았던 3점슛

[루키=원주, 박상혁 기자] SK가 적지에서 열린 5차전에서 DB를 가볍게 제압했다.

서울 SK 나이츠는 16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 4선승제) 원주 DB 프로미와의 5차전에서 98-89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SK는 시리즈 전적 3승 2패를 기록하며 대망의 시즌 우승에 단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이날 경기는 SK 입장에서는 적지인 원주에서 열리는 경기였기 때문에 여러 가지 면에서 힘든 경기가 예상됐다. 4차전 막판 나온 심판 판정, 그리고 DB를 향한 원주 팬들의 일방적인 응원을 생각하면 당연한 결과였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결과는 예상과 정반대였다. 

이날 SK는 두 가지가 잘 됐다. 우선 지난 3,4차전과 마찬가지로 DB의 주포인 디온테 버튼 수비가 잘됐다. 올 시즌이 프로 첫 데뷔 무대인 버튼은 포커페이스인 외모와 다르게 홈과 원정에서의 슛 성공률에 미세한 차이가 있다. 

이상범 감독은 이에 대해 "버튼이 원정에서 슛 셀렉션이 여의치 않으면 득점보다는 어시스트에 주력하는 면이 있다. 공격을 안 하는 것이 아니다. 다만 팀의 주포이고 이번 시즌이 끝나도 재계약을 할 생각이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고쳐야할 점인 것은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날 원주 홈에서 열린 경기에서도 버튼은 득점이 여의치 않았다. SK는 시리즈 3차전부터 최원혁을 버튼에 대한 전담 마크맨으로 붙여 재미를 봤다. 최원혁은 버튼의 득점을 100% 봉쇄하지는 못하지만 버튼에게 밀리지 않는 몸싸움 능력과 찰거머리 같은 수비로 버튼의 행동 반경을 줄이고 있다. 

이날 역시 최원혁은 버튼의 마크맨으로 교체투입돼 경기 초반부터 버튼을 괴롭혔다. 1쿼터에 이미 파울을 3개나 범했을 정도로 버튼을 압박했다. 버튼은 1쿼터에 단 2점만을 기록했고 2쿼터 초반에는 신경질적인 항의를 하다 T파울을 받기도 했다. 그나마 최원혁이 2쿼터 종료 2분 24초를 남기고 4반칙에 걸리면서 벤치로 물러나자 3점슛 2개를 꽂는 등 득점력을 회복하는 듯 했으나 후반까지 이어지지 못했다. 

버튼은 자신에 대한 수비가 강하자 다른 동료들에게 노마크 찬스를 만드는 어시스트를 여러 차례 기록했다. 하지만 이지운과 서민수, 두경민 등 패스를 받은 국내 선수들의 야투가 이날 만큼은 터지지 않았다. 이날 버튼은 팀내 최다인 28점을 기록하긴 했지만 승부처에서 좀처럼 득점이 터지지 않아 고전을 해야 했다.     

반대로 SK는 이날 모처럼 야투가 터졌는데 특히 3점슛이 불을 뿜었다. 2쿼터에는 최원혁이 1개, 제임스 메이스가 3개를 꽂았고 특히 3쿼터에는 무려 8개의 3점슛이 림을 갈랐다. 3쿼터에만 3점슛 성공률이 80%(8/10), 1쿼터부터 3쿼터까지를 하면 54%(13/24)나 됐다.

이날 SK가 기록한 총 3점슛이 무려 15개로 성공률도 56%(15/27)나 됐다. 야투가 좀처럼 터지지 않았던 DB가 넘기에는 너무 역부족이었다.  

사진 = KBL 제공

박상혁 기자  jumper@thebasket.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