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아마/일반
[아시아컵] ‘전원 득점’ 한국, 카자흐스탄 대파…대회 첫 승

[루키=최기창 기자] 한국이 아시아컵 첫 승을 신고했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농구대표팀은 11일(이하 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누하이드 나와필르 체육관에서 열린 2017 FIBA 아시아컵 카자흐스탄과의 조별 예선 C조 경기에서 116-55로 이겼다. 한국은 1승 1패가 됐다.

한국은 선수 전원이 득점을 올리는 등 2쿼터 초반부터 카자흐스탄에 한 수 위의 기량을 선보였다. 

레바논전과 같은 선발진(김선형-이정현-임동섭-오세근-김종규)으로 카자흐스탄을 맞이한 한국은 김선형과 임동섭의 3점으로 경기 포문을 열었다. 이후 오세근의 속공 레이업으로 상대와 접전을 펼쳤다. 

쿼터 중반에는 상대에게 연속 3점슛을 허용해 8-12가 되기도 했다. 하지만 김선형과 오세근의 레이업이 차례로 이어지며 곧바로 균형을 맞췄다. 이종현은 중거리 슛과 덩크로 힘을 보탰다. 

그러나 분위기를 주도하지는 못했다. 쿼터 종료 직전 상대에게 3점슛을 허용하며 1쿼터를 18-15로 마쳤다. 2쿼터에는 시작과 동시에 루스탐 머자갈리예프에게 연속 3점슛을 허용하며 다시 동점과 역전을 거듭했다.

하지만 이후 균형은 깨졌고 한국의 일방적인 흐름으로 이어졌다.

20-21로 한 점 뒤지던 한국은 최준용의 덩크와 레이업으로 앞서기 시작했다. 이후 이정현의 연속 3점슛 3개가 이어졌다. 상대 득점을 묶어놓고 순식간에 19점을 추가하며 39-21로 달아났다.

김종규가 덩크슛에 성공했고, 허웅은 3점슛으로 지원사격을 했다. 이승현 역시 미드레인지 득점으로 화답했다. 한국은 김종규가 재차 페인트 존에서 득점하며 차이를 더욱 벌렸다. 전반 종료 직전 최준용이 상대의 언스포츠맨라이크 파울로 얻은 자유투를 성공한 한국은 전반을 50-26으로 끝냈다.

후반에도 한국은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임동섭의 뱅크슛과 김선형의 레이업으로 후반을 시작한 한국은 임동섭의 3점과 골밑 득점으로 59-26을 만들었다. 점수차는 계속 벌어졌다.

전준범의 3점과 오세근의 레이업도 림을 갈랐다. 이종현도 덩크로 득점 행진에 가담했다. 이정현과 김선형의 3점슛도 이어졌다. 3쿼터를 무려 45점 앞서며 82-37로 마친 한국은 일찌감치 승리를 확정했다.

그러나 4쿼터에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경기 종료 4분 23초 전 허웅의 3점슛으로 100점을 넘어선 한국은 약 30초 뒤 박찬희가 레이업에 성공하며 선수 전원이 득점에 성공했고 61점차의 대승으로 이번 대회 첫 승을 기록했다.

▲ 경기 기록 
한국 116 (18-15, 32-11, 32-11, 34-18) 55 카자흐스탄

이정현 19점 4리바운드 5어시스트
허웅 13점 
김선형 15점 5어시스트
임동섭 10점 
김종규 11점 4리바운드 
이승현 14점 5리바운드
오세근 10점 4리바운드 3어시스트 3스틸 (이상 한국) 
미하일 예프스티그네예프 19점 7리바운드 (이상 카자흐스탄) 

사진 =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최기창 기자  mobydic@thebasket.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