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랜선 팬미팅서 끼 발산’ 전자랜드 이대헌 “색다르고 신선했다”

[루키=인천, 이학철 기자] 전자랜드의 이대헌이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29일 인천삼산체육관의 클럽하우스에서는 전자랜드 선수들이 참여한 랜선 팬미팅 행사가 열렸다. 이대헌은 김낙현, 차바위, 전현우 등 팀 동료들과 함께 행사에 참여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행사를 마친 후 이대헌은 “지난 시즌이 조기에 종료되어서 팬 분들을 만나뵌 지가 오래됐다. 처음으로 랜선 팬미팅 행사에 참여했는데 색다르고 신선했다. 조금 더 재밌게 할 수 있었는데 처음이라 어색했던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행사 도중 굴욕적인 순간도 있었다. 4명의 선수가 팔씨름 챔피언을 가리는 코너에서 우승후보로 손꼽히던 이대헌이 김낙현에게 완패를 당한 것. 

이에 이대헌은 “(김)낙현이가 팔이 짧아서 자세가 안정적이다. 팔씨름에 쓰는 힘은 또 다른 것 같다. 사실 져 준 것도 있다”며 웃음지었다. 

전역 직후 플레이오프 무대에서 맹활약하며 많은 기대를 모았던 이대헌의 지난 시즌은 다소 실망스러웠다. 지난 시즌 23경기에 출전한 이대헌은 평균 7.2점 2.2리바운드의 기록에 머물렀다. 

이대헌은 “지난 시즌에는 부상이 되게 많았다. 농구하면서 이렇게 많이 다쳐본 것은 처음이라 힘든 시즌을 보냈다. 그러면서 많이 배웠고 얻은 것도 있기 때문에 이번 시즌에는 건강한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현재는 전혀 아픈 곳 없이 건강한 상태다”고 이야기했다. 

강상재의 입대로 인해 전자랜드의 골밑은 다소 헐거워졌다. 자연스레 이대헌의 역할이 중요해진 시즌.

이에 이대헌은 “공백을 100% 메우지는 못하겠지만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 다음 시즌에는 신장이 큰 외국 선수들이 많이 오는데 주눅 들지 않고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 같다. 감독님도 그런 부분을 많이 강조하신다”는 다짐을 남겼다. 

마지막으로 이대헌은 “빨리 팬 분들을 만나고 싶다. 지난 시즌을 통해 팬 분들이 얼마나 소중한지 깨달았다. 이번 시즌 들어서도 최선을 다하는 모습 보여드릴 테니까 많은 응원을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팬들에게 진심어린 메시지를 전했다. 

사진 = 이학철 기자 

이학철 기자  moonwalker90@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학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