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WKBL
하나원큐 강유림의 슬기로운 막내 생활

[루키=사천, 배승열 기자] 남들보다 조금 늦었지만 그것도 경험이었다.

부천 하나원큐는 지난 22일부터 경남 사천시에서 전지 훈련을 시작했다. 8박 9일의 전지 훈련은 30일 사천시청과의 연습 경기로 마무리된다.

강유림은 2020 WKBL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2라운드에 하나원큐 지명을 받았다. 광주대학교 4학년을 졸업하고 프로 진출에 성공했다.

강유림은 대학 시절 올라운드 플레이어였다. 물론 골밑에서 플레이한 시간이 많았지만 자신에게 부족했던 외곽 플레이를 키우기 위해 노력했다.

강유림은 "어렸을 때 키가 큰 편이라 센터를 봤다. 고등학교에 올라오면서 생각보다 더 크지 않아 센터를 보기에는 키가 작았다. 그래서 대학교에서 외곽 플레이를 보완하고 싶었지만 스스로 부족했다"고 말했다.

오랜 시간 골밑에서 플레이했던 습관 때문일까. 강유림은 팀 훈련은 물론이고 연습 경기마다 골밑으로 들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포지션 변경에 따른 어려움은 움직임뿐만 아니었다. 강유림은 골밑에서 던지는 슛과 레이업에서는 안정감을 보여줬다. 하지만 밖에서 슛을 던져본 적이 없어 자신감이 부족한 상태다. 하나원큐의 김완수, 이시준 코치 또한 강유림의 슛 자세를 교정하며 많은 도움을 주고있다.

강유림은 "안으로 들어가는 습관이 남아 있다. 그럴 때마다 코치님들이 `슬금슬금 골밑으로 가지 말고 밖에서 움직여`라며 알려주신다"며 "아직 움직임이 부족한 만큼 다른 선수들이 하는 것을 보고 배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유림은 대학을 졸업하고 뒤늦게 프로에 왔다. 보통 여자농구 선수들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바로 프로에 진출하기에 자신보다 어린 정예림과 팀 막내 생활을 함께하고 있다.

강유림은 "전지 훈련이 힘들다고 들어서 걱정을 많이 하고 왔다. 실제로 정말 힘들었다. 여기에 오랜 기간 전지 훈련을 떠난 것도 처음이라 하루하루 이겨내자는 마음이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래도 제가 언니니까 (정)예림이와 함께하며 좀 더 신경 쓰려고 노력한다. 그리고 동생이지만 먼저 프로에 온 (김두)나랑이가 옆에서 잘 도와준다. 저 또한 프로 생활에서 모르는 것이 있으면 나랑이한테 물어보는데 잘 알려준다"고 덧붙였다.

사진 = 배승열 기자

배승열 기자  suerte@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