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NBA/해외
마이클 조던,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분노 “참을 만큼 참았다”

[루키=이동환 기자] 마이클 조던이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최근 벌어진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대해 큰 분노를 드러내며 미국 전역으로 번지고 있는 시위 분위기에 지지를 보냈다.

1일(이하 한국시간) 마이클 조던은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대한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지난 5월 25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네아폴리스에서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 데릭 쇼빈에 체포되던 중 물리적 저항을 하지 않았음에도 8분 넘게 무릎에 목이 눌려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었다. 당시 장면이 SNS를 통해 영상으로 공개되면서 경찰의 거짓 해명이 확인됐고 이로 인해 미국 시민 사회 전역에서 큰 분노가 일고 있다.

분노는 행동으로 이어지고 있다. 플로이드가 사망한 미네아폴리스는 물론 시카고, 애틀랜타, LA, 멤피스 등 미국 전역에서 시위가 벌어지는 중이다. 갈수록 그 규모가 커지고 있고 수도 워싱턴 D.C.에서는 백악관 앞까지 시위대가 전진한 상황이다.

미 전역을 충격에 빠트린 사건에 대해 NBA도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전 골든스테이트 선수였던 스테판 잭슨과 미네소타 칼 앤써니 타운스를 비롯해 르브론 제임스, 제일런 브라운, 말콤 브록던 등이 SNS를 통해 이번 사건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거나 시위에 직접 모습을 드러냈다. 제일런 브라운은 15시간을 운전해 애틀랜타에서 벌어지고 있는 시위에 참여하기도 했다.

미국 흑인 사회의 상징적인 존재인 마이클 조던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조던은 1일 발표한 성명에서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대해) 깊은 슬픔과 아픔, 분명한 분노를 느끼고 있다”며 “모두의 고통, 분노 실망을 목격하고 나 역시 그걸 느끼고 있다. 이 나라에서 벌어지고 있는 유색 인종에 대한 뿌리 깊은 인종차별과 폭력에 저항하는 모든 이들을 지지한다. 우리도 참을 만큼 참았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 사건에 대한 해답이 무엇인지 나도 알 수는 없다”면서도 “하지만 하나로 모인 우리의 목소리는 분명 힘을 보여줄 것이고 그 어느 누구에 의해서도 분열되지 않을 것이다. 서로의 생각에 귀를 기울이고 연민과 공감을 보낼 때다. 이런 무분별한 야만성을 앞에 두고 우리는 서로에게 결코 등을 돌려스는 안 된다. 평화로운 방법으로 책임감을 가지고 불의에 맞서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서 조던은 “조지 플로이드의 가족은 물론이고 이런 잔혹하고 무분별한 인종차별과 불의 속에서 살아가는 수많은 사람들과 마음을 함께 하고 싶다”고도 덧붙였다.

 

사진 = 로이터/뉴스1 제공, 트위터 캡쳐

이동환 기자  ldh2305@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