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국가대표급 라인업 구축한 오리온, 이대성 “즐겁고 건강하게 농구하고 싶어”

[루키=서울, 이동환 기자] 오리온이 국가대표급 라인업을 구축했다. 이대성 역시 기대감을 드러냈다. 더불어 즐겁고 건강하게 농구하고 싶다는 소망도 드러냈다.

18일 오후 2시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KBL 센터에서는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로 이적한 이대성의 입단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대성은 지난 13일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와 3년 보수총액 5억 5천만원의 조건에 FA 계약을 맺었다. 

이제 오리온에서 이대성은 이승현, 허일영, 최진수 등과 호흡을 맞춘다. 외국선수가 정해지지 않았지만 국내선수 라인업만 보면 기대가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오리온에서 펼칠 농구에 대해 이대성 역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대성은 “너무 기대가 되는 것은 사실”이라며 “농구에 있어서 동료 선수들과 커뮤니케이션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특히 이승현 선수와는 대표팀을 통해서 많은 친분을 쌓았고 저도 어떨지 궁금하다. 기대가 된다”라고 말했다.

동시에 자신이 넘어서야 할 것들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이대성은 “ 제가 부상에 대한 우려도 많은 선수이고 아직 한 팀에서 가드로서 보여주는 역량에 대해 물음표도 붙고 있다. 많은 의혹과 오해로 인해 평범하지 않은 선수라는 이미지가 굳어져 있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 오히려 새롭게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잘 해낸다면 팬 분들이 기대하시는 것들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저도 기대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오리온에서 즐겁고 건강하게 농구를 하고 싶다는 이야기도 했다.

이대성은 “제 개인적인 목표와 개인 기록을 달성하는 것은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이다. 큰 대우를 받으며 오지 않았나. 거기에 더 나아가서 즐겁게 농구를 하고 싶다. 저도 그렇고 팀 구성원들이 즐거워지며 더 효율적인 농구를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팀이 원하는 방향도 그런 방향이다. 저 역시 그런 농구를 할 수 있는 에너지를 스스로 가지고 있다고 믿는다. 오리온에서 즐거운 마음으로 농구하려고 한다. 그리고 안 다치고 건강하게 뛰고 싶다. 오리온 구단이 외부 FA 영입 역사상 최고의 대우로 데려와주셨다. 그런데 제가 경기에 못 나간다면 팀 입장에서 리스크가 너무 크다. 때문에 최대한 건강하게 뛰고 싶은 마음이다. 지금까지 많은 실패를 겪으며 왔는데 이 길을 걸으면서 얻은 것들도 많다. 건강하게 54경기 뛰도록 노력해보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제공 = KBL
 

이동환 기자  ldh2305@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