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NBA/해외
마이클 조던 ‘더 라스트 댄스’, 5월 11일 국내 공개 확정

[루키=이동환 기자] 전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마이클 조던 다큐멘터리 ‘더 라스트 댄스’가 마침내 국내에도 공개된다.

6일 엔터테이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는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의 시카고 불스와의 6번째 NBA 챔피언 시즌을 집중 조명하고 최고의 자리에 오르기까지의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마이클 조던: 더 라스트 댄스>를 국내에서 5월 11일부터 공개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최고의 승부사이자 NBA의 전설,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과 시카고 불스의 90년대 황금기를 담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마이클 조던: 더 라스트 댄스>가 오는 5월 11일부터 매주 월요일 두 회차씩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마이클 조던: 더 라스트 댄스>는 스포츠 역사상 가장 기념비적인 인물 중 하나로 꼽히는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과 ‘불스 왕국’이라 불렸던 90년대 시카고 불스의 화려했던 전성기를 담고 있는 10부작 다큐멘터리다. 시카고 불스의 가장 빛나던 시간을 이끌었던 필 잭슨 감독은 마이클 조던을 비롯 챔피언 팀과 함께 한 마지막 시즌인 1997-1998시즌에 앞서 시즌을 ‘더 라스트 댄스’라고 불렀고, 이는 다큐멘터리의 제목이 되었다. <마이클 조던: 더 라스트 댄스>는 전 세계가 열광했던 마이클 조던의 천재적인 활약상뿐 아니라 역사상 최고의 선수로 성장해나간 과정, 그리고 시카고 불스의 팀원들과 선수들이 겪었던 구단 안팎의 갈등까지 기존에 공개되지 않았던 이야기를 가감없이 500시간의 영상으로 보여준다. 

또 여기에 명장 필 잭슨 감독, 조던과 함께 모든 영광의 순간을 누린 최고의 팀메이트 스코티 피펜, 악동으로 알려졌지만 코트 위에서 최선을 다했던 데니스 로드먼, 스테판 커리의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감독으로도 알려진 스티브 커, 얼마 전 불운의 사고로 세상을 떠나 전 세계를 슬픔에 잠기게 만들었던 천재 농구선수 코비 브라이언트 등 마이클 조던과 함께 코트를 밟았던 향수를 자극하는 인물들의 생생한 인터뷰는 물론,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저스틴 팀버레이크, 나스, 샘 스미스 등 시대를 대표하는 컬처 아이콘들을 만나볼 수 있어 수많은 팬들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한편 북미에서 지난 4월 20일부터 먼저 공개된 <마이클 조던: 더 라스트 댄스>는 현재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현재까지 공개된 6부는 회당 580만명의 북미 시청자를 끌어모았다. 본방송과 재방송을 포함한 총 시청자 수를 포함하면 1화와 2화가 평균 1,300만 명, 3화와 4화가 평균 1,100만명에 달했다.

<마이클 조던: 더 라스트 댄스>는 오는 5월 11일부터 넷플릭스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 제공 = 넷플릭스

이동환 기자  ldh2305@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