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KBL, 5월 1일부터 FA 협상 시작...샐러리캡은 동결

[루키=박상혁 기자] 시즌 조기 종료 이후의 비시즌 일정이 결정, 발표됐다.

KBL은 4월 6일(월) 오후 4시 KBL 센터에서 제25기 제6차 이사회를 개최해 2020 FA 일정 및 2020-2021시즌 샐러리캡 등에 대해 논의했다. 

KBL은 2020년 FA와 관련해 4월 27일(월) FA 대상 선수가 공시되고 5월 1일(금)부터 15일(금)까지 FA 자율 협상이 진행된다.

이 기간 계약이 미 체결된 선수는 영입의향서를 5월 16일(토)부터 18일(월)까지 제출 받게 되며 원 소속 구단 재협상은 5월 19일(화)부터 22일(금)까지 진행된다. 

단, 영입의향서에 의한 경합 시 종전 10% 내에서 선수가 선택했던 제한을 없애고 선수가 결정하는 것으로 정했다.

2020-2021시즌 샐러리캡은 ‘코로나19’로 인해 국내 경제 상황이 어려운 점을 고려해 2019-2020시즌과 동일한 25억원(연봉 : 20억 / 인센티브 : 5억)으로 확정했다.

그리고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된 KBL D-리그는 정규경기 종료 기준(2/24, 월)으로 1위 국군체육부대 상무, 2위 창원 LG, 3위 전주 KCC, 4위 울산 현대모비스로 순위를 정했다. 

한편, 2019-2020시즌 정규경기 주요 부문(MVP, 감독상, 베스트 5 등) 시상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정책에 부응해 별도 행사를 개최하지 않고 4월 20일(월) KBL 센터에서 수상자를 초청해 시상하는 것으로 했다.  

사진 = KBL 제공

박상혁 기자  jumper@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