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NBA/해외
‘코로나 때문에’ WNBA, 가상현실로 드래프트 진행한다

[루키=이동환 기자]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WNBA가 가상현실에서 드래프트를 진행한다.

27일(이하 한국시간) WNBA는 기존 예정대로 오는 4월 18일에 2020 WNBA 신인 드래프트를 개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WNBA는 당초 4월 18일 드래프트, 4월 27일 트레이닝 캠프 시작, 5월 2일 프리시즌 개막, 5월 16일 정규시즌 개막으로 2020시즌 일정을 잡아둔 상태였다.

그러나 최근 미국 전역에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기존의 계획을 정상 진행하기 어려워졌다. 일정을 미루거나 진행 방식을 바꿔야 하는 상황이다.

일단 가장 임박한 드래프트는 일정을 늦추는 대신 진행 방식을 바꾸기로 했다. 예정대로 4월 18일에 열리지만 선수, 팬, 미디어가 없는 드래프트를 진행한다.

케시 엥겔베르트 총재는 “선수, 관계자들의 건강을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라며 이유를 설명했다.

이번 드래프트에서 1순위 지명권을 가진 팀은 뉴욕 리버티다. 댈러스 윙스, 인디애나 피버스가 그 뒤를 이어 지명 권리를 행사할 예정. 1순위 지명 후보로는 오레곤 대학 출신의 사브리나 이오네스쿠가 매우 유력하다.

한편 이번 WNBA 드래프트에서 국내선수가 지명될 가능성도 있다. 그 주인공은 우리은행의 박지현. 박지현은 ‘드래프트 사이트’에서 매달 발표하는 2020 WNBA 가상 드래프트 명단에서 3라운드 지명자로 몇 차례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이미지 제공 = NBA 미디어센트럴

이동환 기자  ldh2305@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