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아마/일반
‘경향위’ 위성우 감독, 女 대표팀 감독 평가 빠졌다

[루키=서울, 원석연 기자] 위성우 감독이 이번 면접 평가에서 빠졌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협회 회의실에서 경기력향상위원회(이하 경향위)를 열어 2020 도쿄 올림픽 여자농구대표팀을 이끌 감독 및 코치 면접을 실시했다. 

추일승 위원장은 “위성우 감독은 평가에서 배제했다. 같은 팀 코치가 지원했기 때문에 공정함을 위해 네 명 평가에서 빠졌다”고 말했다.

현 경향위는 추일승 전 감독이 위원장을 맡고 있고, 위성우 아산 우리은행 감독, 안덕수 청주 KB스타즈 감독, 박정은 WKBL 경기운영본부장, 김화순 선수복지위원장, 김성은 용인대 감독으로 이루어져 있다.

문제는 이날 면접에 임한 후보자 중 전주원 우리은행 코치가 포함되어 있었던 것. 전 코치는 위성우 감독과 한솥밥을 먹고 있다. 이에 경향위는 공정한 평가를 위해 아예 위 감독을 전 코치의 면접 평가에서 제외키로 했다.

한편, 경향위는 이날 후보자들에 대한 면접을 마치고 최종 후보자를 전주원 코치와 정선민 전 코치로 추렸다고 밝혔다. 3월 중 열리는 이사회가 전주원 코치와 정선민 코치 중에서 최종 결정을 한다.

전 코치는 면접 후 “대표팀 감독은 제 색깔을 입혀서 제 농구를 하는 게 아니라 선수들의 장점을 극대화해서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최초의 여자 감독 가능성 때문에 굉장히 이슈가 되고 있는데, 그동안 너무 뒤에만 있었던 것 같다. 이제 후배들을 위해 한 발 나아가려 한다”고 했다.

사진 = 이현수 기자 stephen_hsl@naver.com

원석연 기자  hiro3937@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석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