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아마/일반
경향위 선택은 '전주원 vs 정선민'…이사회 최종 결정


[루키=서울, 원석연 기자] 전주원 코치와 정선민 전 코치가 최종 후보에 선정됐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협회 회의실에서 경기력향상위원회(이하 경향위)를 열어 2020 도쿄 올림픽 여자농구대표팀을 이끌 감독 및 코치 면접을 실시했다. 

감독-코치 지원자 2인 1조로 실시된 면접을 모두 마치고 추일승 경향위 위원장은 “전주원-이미선 후보자와 정선민-권은정 후보자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최종 결정은 추후 이사회가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로써 함께 지원했던 김태일 전 감독과 하숙례 코치는 최종 후보에서 떨어졌다.

추 위원장은 “다양한 분들이 지원해 주셨는데, 면접 전 몇 가지 기준을 갖고 임했다. 첫 번째는 아무래도 대회가 단기전이다 보니 그래도 현장 친화적인 분들을 우선 선발하려고 했다. 두 번째, 지난 스태프들의 문제점이었던 소통의 문제, 특히 연맹 등과 소통을 원활히 할 수 있는 후보자들을 뽑으려 했다. 세 번째로 이건 전부 위원님들이 공감했던 부분인데, 지도자들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올림픽에 대한 무게감도 있지만, 변화와 개혁에 대한 바람도 컸다. 마지막으로 공평한 선에서 출발하자고 했다. 감독과 코치가 꼭 연상-연하여야 한다거나 꼭 남자여야 한다는 편견 없이 공정하게 뽑자고 했다”고 기준을 밝혔다.

기준 끝에 선발된 최종 후보는 전주원 코치와 정선민 전 코치였다. 전주원 코치는 이미선 코치와 함께 각각 감독-코치로 지원서를 냈고, 정선민 코치는 권은정 전 감독과 짝을 이뤘다.

추 위원장은 “경향위 점수 합산 결과, 전주원 코치와 정선민 코치가 최종 감독 후보자에 올랐다. 복수 추천을 관례대로 하기 때문에 남은 것은 이사회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성은 농구협회 사무국장은 “이사회는 3월말로 예정 중인데, 신종 코로나 문제 탓에 모임이 쉽지 않다. 빠른 시일 내에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사회에서 반려 가능성에 대해서는 “경향위에 계신 분들이 워낙 전문가들이기 때문에 거기서 바뀔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사진 = 원석연 기자

원석연 기자  hiro3937@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석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