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아마/일반
'감독 도전' 정선민 전 코치 “이제 여자농구도 바뀌어야 한다”

[루키=서울, 이동환 기자] 정선민 전 코치가 여자농구 대표팀 감독직을 위한 면접을 마무리했다.

10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에 위치한 대한민국농구협회 회의실에서 열린 제3차 경기력향상위원회(이하 경향위)에서는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여자농구대표팀을 이끌 후보자들에 대한 면접이 진행됐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지난 6일까지 공개 모집을 통해 대표팀 감독직 지원자를 받았고 김태일 전 금호생명 감독, 전주원 우리은행 코치, 하숙례 신한은행 코치, 정선민 전 신한은행 코치가 지원자로 확인됐다.

정선민 전 코치는 김태일 전 감독, 전주원 코치에 이어 세 번째로 면접에 나섰다. 경향위 위원들 앞에서 30여분의 면접을 가진 후 정 전 코치는 “아침에 일어나서 화장실에 다녀온 후와 느낌이 같다”며 웃어보였다.

이어서 그는 “이제는 여자농구도 변화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12년 만의 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따낸 선수들이 정말 대단하고 위대하다고 본다. 그리고 그에 맞게 지도자의 역량도 따라줘야 한다고 본다. 저는 물론이고 전주원 코치가 나서서 지원을 하는 점에 대해서 보람감과 뿌듯함을 느낀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정 전 코치는 “과거의 한국 여자농구는 국제경쟁력도 높았고 덕분에 한국 여자농구에 대해 좋은 기억들을 안고 있는 국민들이 많았다. 하지만 최근에 올림픽 최종 예선을 치르는 과정을 보면 팬들에게 실망감을 안기고 비난의 화살을 받는 슬픈 상황이 있었다. 제가 감독이 된다면 대한민국 농구가 어떤 농구인지 세계에 알리고 국민들에게 한국 농구의 힘을 국민들에게 알리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경향위는 총 4명의 감독 후보자 면접을 모두 마친 후 2명의 후보자를 골라 이사회에 추천할 계획이다.

사진 = 원석연 기자

이동환 기자  ldh2305@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