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오리온 “사보비치, 오늘 오전에 갑자기 계약해지 통보”

[루키=이동환 기자] KT 더햄에 이어 오리온 사보비치도 코로나 바이러스의 여파로 한국 무대를 떠난다.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의 외국선수 보리스 사보비치는 27일 구단에 계약을 해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26일 KT 앨런 더햄에 이은 초유의 제2호 ‘자진 퇴출’이다.

지난 주를 기점으로 국내에 코로나 바이러스가 급격히 확신하는 가운데 외국선수들도 큰 공포심을 느끼고 있다. 실제로 국가대표 휴식기 동안 2명의 외국선수가 계약 해지를 고려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현장에서 들려왔는데, KBL에 따르면 그 2명의 선수는 26일과 27일에 연이어 계약 해지를 구단에 일방적으로 통보한 더햄과 사보비치인 것으로 밝혀졌다.

다만 사보비치는 26일까지는 계약 해지를 결정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리온 관계자는 “어제까지는 계약 해지에 대한 이야기까지는 하지 않았다. 그런데 갑자기 오늘 오전에 팀을 떠나야겠다고 구단에 통보했다”라고 설명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KBL에서 뛰고 있는 외국선수들끼리 일종의 단톡방이 있는 것 같다. 거기서 코로나 바이러스와 리그 잔류에 대한 정보와 의견 공유가 계속 이뤄지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외국선수들이 느끼고 있는 불안감이 줄어들지 않는다면 향후에 더햄, 사보비치에 이어 또 다른 자진 퇴출 사례가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편 KBL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여파로 26일부터 무관중 경기를 실시하고 있다. 사태가 진정되기 전까지는 무관중 경기를 계속 열겠다는 입장이다. KBL은 현재 외국선수들의 건강 상태를 오전, 오후에 꾸준히 체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제공 = KBL 

이동환 기자  ldh2305@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