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WKBL
위성우 감독 "3연패 벗어난 것에 의미 두고 싶어"

[루키=부천, 박상혁 기자] 우리은행이 하나은행을 물리치며 공동 선두에 복귀했다. 

아산 우리은행 위비는 16일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부천 KEB하나은행과의 경기에서 83-65로 이겼다.

이날 승리한 우리은행은 최근 3연패에서 벗어나며 13승 5패로 청주 KB스타즈(13승 5패)와 함께 공동 선두가 됐다. 또한 우리은행은 對 하나은행 전 25연승 행진도 이어갔다.

위성우 감독은 "3연패를 하면서 자칫 이 연패가 이어질 수 있다는 생각과 걱정이 컸다. 오늘 승리로 연패에서 벗어났는데 사실 이전까지는 자주 이기다보니 그냥 대충 하다보면 이긴다는 생각이 나나 선수들에게 없지 않아 있었다. 1승의 중요성을 새삼 느끼게 됐고 선수들이 좋은 경기를 해준 것 같다. 막판에 집중력이 떨어지고 스코어가 좁혀지는 부분은 짚고 넘어가야겠지만 어쨌든 3연패를 벗어났다는데 의미를 두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우리은행은 이날 경기 2쿼터에 절정의 슛 감각을 선보이며 전반을 52-24로 앞선 채 마쳤다. 우리은행이 일부러 지려고 하지 않는 이상 쉽게 넘어설 수는 없는 점수차다. 

그는 "전반 마치고 선수들에게 지금과 같은 플레이를 계속해줬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점수차 때문에 뒤집혀진다는 생각은 안 했지만 점수차가 많으면 해서는 안 될 플레이가 나오기 때문이다.. 4쿼터에 르샨다 그레이나 국내선수들이 조금 루즈해졌던 부분이 이것이다. 선수들을 계속해서 집중시키는 것이 쉽지 않은데 그래도 선수들이 잘해줬다"라고 했다.

사진 = 이현수 기자 stephen_hsl@naver.com

박상혁 기자  jumper@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