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WKBL
'3연패 탈출' 우리은행, 하나은행 꺾으며 공동 선두 복귀

[루키=부천, 박상혁 기자] 우리은행이 활화산 같은 외곽포를 앞세워 공동 선두에 복귀했다. 

아산 우리은행 위비는 16일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부천 KEB하나은행과의 경기에서 83-65로 이겼다.

이날 승리한 우리은행은 최근 3연패에서 벗어나며 13승 5패로 청주 KB스타즈(13승 5패)와 함께 공동 선두가 됐다. 또한 우리은행은 對 하나은행 전 25연승 행진도 이어갔다.

반면 패한 하나은행은 8승 11패가 됐다. 

2위와 3위의 경기였지만 내용은 일찌감치 승부가 갈린 싱거운 경기였다. 초반부터 앞서 나가던 우리은행이 2쿼터 들어 사실상 승부를 갈랐고 후반에도 그 기세를 이어가며 승리를 지켰다. 

1쿼터를 20-11로 앞선 채 마친 우리은행은 외국인선수가 뛰지 않는 2쿼터 들어서 적극적인 공략으로 하나은행을 압박했다.

김정은의 자유투와 김소니아의 골밑슛, 그리고 박혜진의 드라이브 인 등이 초반에 터졌고 쿼터 중반에는 나윤정과 김정은, 박혜진의 3점슛이 거푸 림을 갈랐다. 

2쿼터 종료 3분 29초를 남긴 시점에 나온 김정은의 3점슛까지 더한 우리은행은 경기를 44-15로 크게 앞섰다. 2쿼터 초반 7분여 동안 우리은행이 무려 24점을 넣는 동안 하나은행의 득점은 김예진의 야투와 강이슬의 드라이브 인에 이은 득점 4점 밖에 없었다.

하나은행은 2쿼터 막판까지 14개의 3점슛을 시도했지만 모두 림을 벗어나는 등 좋지 않은 슛 컨디션을 보였다. 2쿼터 종료 44.3초를 남기고 나온 고아라의 3점슛이 15개만에 처음 성공한 3점슛이었다. 

여세를 몰아 우리은행은 전반을 52-24로 크게 앞서며 끝냈다. 

3쿼터 들어 하나은행이 마이샤 하인즈 알렌을 앞세워 반격을 시도했지만 우리은행은 흔들림이 없었다. 일단 벌어진 점수차가 너무 컸고 우리은행의 3점슛이 3쿼터에만 4개가 터지면서 하나은행 입장에서는 어떻게 해볼 도리가 없었다. 

우리은행은 3쿼터 들어 상대 마이샤에게 잇달아 득점을 허용했지만 그때마다 박지현과 박혜진이 적절히 3점슛을 꽂으며 흐름을 끊었다. 3쿼터 종료 시 점수차가 68-43으로 무려 25점차. 남은 4쿼터에도 우리은행은 방심하지 않고 정상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사진 = 이현수 기자 stephen_hsl@naver.com

박상혁 기자  jumper@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