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아직은 시간이 필요해’ 라킴 샌더스, LG의 히든카드가 될 수 있을까

[루키=이학철 기자] LG의 라킴 샌더스가 마침내 코트에 모습을 드러냈다. 

창원 LG 세이커스는 15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서울 삼성 썬더스와의 경기에서 65-76으로 패했다.

라킴 샌더스의 데뷔전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던 경기. 마이크 해리스를 대신해 새롭게 LG의 유니폼을 입게 된 샌더스는 선수 등록 절차를 마친 후 이날 경기에서 창원 홈팬들에게 첫 인사를 했다. 

첫 경기에서 샌더스의 활약은 인상적이지 않았다. 3쿼터까지 5분 17초를 뛰며 무득점에 그쳤다. 2개를 시도한 야투는 모두 림을 외면했으며 실책도 2개를 범했다. 

4쿼터의 활약은 괜찮았다. 4쿼터 들어 뒤늦은 첫 득점을 신고한 샌더스는 4쿼터에만 8점을 몰아넣었다. 또한 스틸도 2개를 기록하며 팀의 추격을 이끌었다. 이날 10분 35초를 소화한 샌더스의 최종 기록은 8점 3리바운드. 

경기를 마친 후 현주엽 감독은 “운동이 아직 많이 안되어 있어서 기대하는 정도의 기량이 나오지 않는 것 같다. 휴식기가 지나고 나면 본인도 컨디션이 올라올 것이라 이야기 하고 있다. 기존 선수들과 샌더스가 이번 기간에 호흡을 잘 맞춰서 기본에 충실할 수 있는 팀을 만들어나가도록 하겠다”며 샌더스의 첫 경기를 평가했다. 

전반기를 마친 현재 LG는 12승 22패의 성적으로 9위에 머물러 있다. 후반기에 반등을 노려보기 위해서는 승부수를 던질 필요가 있었다. 이를 위해 LG에 합류한 선수가 바로 샌더스다. 따라서 후반기 샌더스의 활약 여부는 LG의 운명을 판가름할 수 있는 중요한 요소다. 

샌더스는 과거 유럽리그에서 주로 활약하며 명성을 떨쳤던 선수다. 과연 샌더스 영입이 LG의 ‘신의 한 수’가 될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 KBL 제공

이학철 기자  moonwalker90@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학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