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단독 1위 실패’ 문경은 감독 “공수에서 흔들렸다”

[루키=원주, 배승열 기자] “상대를 따라가기 바빴다.”

서울 SK 나이츠는 15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주 DB 프로미와의 경기에서 82-94로 패했다. 

SK는 이 패배로 리그 3연승과 단독 1위에 실패했다.

경기 종료 후 인터뷰실을 찾은 문경은 감독은 “경기 초반 내준 흐름을 따라가기 바빴던 경기”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상대 외곽을 막는 데 집중했는데 허웅과 두경민한테 많은 득점을 내주며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며 “상대의 슛 컨디션이 좋았고 기를 살려준 부분이 패인이다”고 말했다.

문경은 감독은 상대의 좋은 경기력도 인정하는 모습이었다.

아울러 문경은 감독은 “아쉬운 부분이 있다면 상대의 높이를 상대로 무리한 공격을 시도하며 많은 속공 기회를 내줬다. 느슨한 백코트로 공수에서 모두 흔들렸다”고 덧붙였다.

비록 SK는 단독 1위에는 실패했지만 공동 1위로 올스타 휴식기를 맞이한다. 

전반기 총평으로 그는 “예상보다 높은 순위다. 안정된 4강권을 유지하며 4강 직행 혹은 우승을 목표로 하겠다. 1위를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남은 라운드 잘 준비해서 팀에 자신감과 응집력을 보여주겠다”며 팀을 잘 끌고 가겠다고 전했다.

사진 = KBL 제공

배승열 기자  baebae0507@naver.com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