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3연패' 전창진 감독 "작은 것 여러 개를 놓친 것이 패인"

[루키=인천, 박상혁 기자] KCC가 3연패 수렁에 빠졌다. 

전주 KCC 이지스는 14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의 경기에서 75-80으로 패했다. 

이날 패한 KCC는 3연패에 빠지며 18승 15패가 됐고 순위도 한 계단 아래인 5위로 내려갔다.

침통한 표정으로 들어온 전창진 감독은 "선수들이 다 열심히 했는데 작은 것을 놓쳤다. 수비를 다 잘해놓고 마지막에 리바운드를 뺏기는 것이나 이런 것들이 쌓이면서 마지막에 점수로 누적이 된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사실상 혼자서 골밑을 지킨 라건아에 대해서는 "라건아의 경우는 상대 길렌워터가 나오면 로우 포스트 공격하고 트랩이 나오면 외곽으로 나오는 것이었는데 나름 잘 지켜졌다. 다만 찰스 로드가 오늘 발목을 다쳐서 혼자서 뛰다보니 마지막에 체력이 떨어져 공격 옵션이 잘 되지는 않았다"고 평가했다.  

사진 = KBL 제공

박상혁 기자  jumper@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