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WKBL
[W올스타] 2년 연속 오프닝 요정...올스타전 아이콘 된 W걸스

[루키=부산, 원석연 기자] 올스타가 있는 곳에 W걸스가 있다.

W걸스가 어김없이 올스타전의 막을 올렸다. 국내 유일 유소년 농구 퍼포먼스 걸그룹 W걸스가 12일 부산스포원파크BNK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의 오프닝 행사를 책임졌다. 장충에서 열렸던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이다. 

W걸스는 과거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 산하의 유소년 클럽 '리틀 블루밍스'로 시작해 점차 영역을 넓히며 이름을 W걸스로 바꾼 퍼포먼스 걸그룹이다. 이날처럼 올스타전이나 3X3 트리플잼 대회 등 WKBL의 각종 행사는 물론 KBL 서울 삼성 썬더스의 경기장에도 출몰해 팬들의 눈을 사로잡는다.

W걸스를 지도하는 정하윤 코치는 “지난 시즌 올스타전에서도 공연을 했는데, 팬들과 아이들의 반응이 모두 좋았다. 그래서 이번 올스타전에서도 공연이 확정되기 전, 부산에서 열린다는 기사를 보자마자 아이들의 연습 영상을 WKBL에 보내 직접 공연을 땄다. 아이들에게 또 한 번 추억을 선물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올 해로 초등학교 4학년이 되는 송예인 양은 지난 해에 이어 올스타전 공연이 두 번째다. 송 양은 “어제 부산에 오고 연습을 해야 했는데, 해운대 바닷가도 그렇고, 친구들과 같이 자는 것도 너무 재밌어서 웃고 떠드느라 연습을 잘 못 했다. 잠도 11시에 늦게 잤다”고 웃었다.

초등학교 5학년 허라온 양은 “김한별 선수의 팬인데, 최고의 선수들만 모이는 올스타전에서 보니 더욱더 대단한 것 같다”며 “저는 올스타전 공연이 이번이 처음이었는데, 팬들이 너무 많아서 긴장했다. 그래도 연습한 대로 안 틀리고 무사히 마쳐서 다행”이라고 했다.

프로농구선수가 꿈인 송예인 양은 올 해부터 엘리트 농구 선수가 되기 위해 농구부가 있는 수정초로 학교를 옮긴다. 송 양은 “언니들을 보면서 프로 선수의 꿈을 키웠다. 언젠가 나도 멋진 농구선수가 되어 올스타전 무대에 공연이 아닌 선수 유니폼을 입고 서고 싶다”고 야무진 포부를 밝혔다.

사진 = 이현수 기자 stephen_hsl@naver.com

원석연 기자  hiro3937@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석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