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특급 가드 복귀’ 이상범-서동철 감독의 여유

[루키=원주, 배승열 기자] “숨통이 트인다.”

6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는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원주 DB 프로미와 부산 KT 소닉붐의 정규리그 4차전이 열린다.

DB는 올 시즌 KT와 세 번의 맞대결에서 모두 이겼다. 이상범 감독은 KT와의 상대전적 우위에 대해 “어느 팀에 강하고 약한 것에 개의치 않는다. 우리가 잘했던 부분을 경기 전 미팅 때 이야기한다. 우리 농구에 집중하자고 말하는 것이 전부다”며 상대에 맞추는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오는 8일 상무에서 제대하는 두경민에 대한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다. 

이상범 감독은 “선수 로테이션에 숨통이 트인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그동안 (김)태술이와 (김)민구를 당겨 쓰다 보니 두 선수의 체력 부하가 왔다. 민구는 금방 회복하지만 태술이는 4라운드를 통째로 휴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태술에 대해서는 “라운드를 쉬면서 웨이트에 집중하고 있다. 본인의 심적 부담 회복 시간이 될 것이며 컨디션이 올라올 선수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상범 감독은 부상 선수가 많은 현재 상황에 대해서는 불안감을 드러냈다. “(두)경민이가 복귀하지만 우리 팀에는 부상자가 많다. 특히 (윤)호영이의 경우 몸이 완전치 않은데 호영이가 빠지면 수비적인 운영에서 힘들다”고 말했다.

KT 서동철 감독 또한 허훈의 부상으로 남모를 속앓이를 털어놓았다. 서동철 감독은 “8연승을 도전하는 경기를 앞두고 (허)훈이가 부상으로 빠졌다. 처음에는 크게 신경 쓰지 않았지만 예상과 달리 연패가 길어지며 생각이 많았다”고 전했다.

허훈의 복귀 시점으로는 “DB와 경기에는 출전하지 않는다. 동행하며 코트 위에서 개인 훈련 정도만 소화했다. 내일 팀 훈련에 복귀할 것이며, 다음 경기 출전 여부를 고민할 것이다. 회복 속도가 빨라 다행”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허훈의 빈자리를 대신한 김윤태에 대해 “백코트에서 혼자 팀을 이끄는 데 부담을 느꼈던 것 같다. 훈이가 없는 동안 윤태에게는 좋은 약이 된 시간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사진 제공 = KBL

배승열 기자  baebae0507@naver.com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