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맥컬러, 믿으니까 결국 터지잖아요” 김승기 감독의 함박웃음

[루키=원주, 이성민 기자] 맥컬러의 활약에 김승기 감독이 함박웃음 지었다.

안양 KGC 인삼공사는 14일(토) 원주종합체육관에서 펼쳐진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주 DB 프로미와의 원정 경기에서 98-88로 승리했다. KGC는 이날 경기 승리로 6연승을 질주했다.

경기 후 KGC 김승기 감독은 “선수들의 수비가 좋았다. 다만 조금 오버하는 경향이 있었다. 막판에 고전했음에도 승부를 뒤집었다. 선수들이 맥컬러에 대한 믿음이 커졌다. 그래서 맥컬러가 한방 터뜨려줬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맥컬러가 39득점을 올리며 승부를 지배했다. 김승기 감독은 “믿음이 있었으니 뽑고 기다렸다. 빨리 내보내야 한다고 말들이 많았지만, 저는 믿었다. 안 되면 제 책임이다. 필리핀에서 봤을 때 마지막 상황에 꼭 득점해주는 것을 보고 매력을 느꼈다. 해결사 기질이 있어서 데려왔다. 수비가 약하지만, 공격에서 기대감이 있었다. 점점 좋아지고 있다. 슛까지 제대로 들어가면 더 무서운 선수가 될 것이다. 터질 때가 되니 진짜로 터진다”고 웃으며 말했다. 

수비가 약점인 맥컬러지만, 최근 경기에서는 수비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였다. 김승기 감독은 “말을 잘 듣는다. 높은 곳으로 가려면 수비도 열심히 해야 한다고 말하는데 본인이 받아들인다. 발전할 수 있는 선수다”라며 맥컬러의 최근 활약에 대한 자기 생각을 전했다. 

맥컬러뿐만 아니라 기승호와 박형철, 문성곤의 활약도 좋았다. 기승호와 박형철은 고비 때마다 외곽포를 터뜨리며 힘을 실었다. 문성곤은 적극적인 공격 리바운드로 팀을 든든하게 받쳤다.

김승기 감독은 “선수들이 돌아가며 잘해줬다. 문성곤이 수비 1등이다. 그린을 그림자 수비로 막고, 홍길동 리바운드(공격 리바운드)로 팀에 힘을 불어넣어 줬다. 공격에서 조금 과한 면을 보였지만, 여유를 가지면 더 잘할 선수다. 말할 필요가 없다”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변준형과 박지훈의 어리숙한 수비는 김승기 감독의 아쉬움으로 남았다. 김승기 감독은 “(박)지훈이와 (변)준형이가 조금 아쉬웠다. 적극적이었지만, 로테이션 수비에서 헤맸다. 계속 맞춰나가면 좋아질 것이다. 믿고 있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끝으로 김승기 감독은 다음 날(15일) 펼쳐질 SK전을 바라보며 굳은 다짐을 전했다.

“오늘 경기를 연장전을 가지 말아야 했는데 가게 되면서 체력적으로 부담이 된다. 그래도 선수들이 SK를 상대로 이기기 위해 덤빌 것이다. 이 순위까지 온 것도 정말 잘했지만, 선수들은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기술, 능력을 떠나 한 발 더 뛰기에 내일 더 좋은 경기를 할 것이다.”

사진제공 = KBL

이성민 기자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