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4연패 탈출’ 전자랜드, 마침내 벗어난 외곽 난조

[루키=이학철 기자] 전자랜드가 외곽슛 난조를 극복하며 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는 4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주 DB 프로미와의 경기에서 95-89로 이겼다.

이날 경기 전까지 전자랜드는 4연패 늪에 빠져 있었다. 휴식기 이전 삼성과 KGC를 상대로 연패를 기록했던 전자랜드는 휴식기 이후 첫 주말 연전에 나섰지만 LG와 KGC에게 패하며 좋지 않은 흐름을 이어갔다. 

연패 기간 전자랜드의 발목을 잡은 것은 다름 아닌 저조한 외곽슛 성공률이었다. 연패 기간 전자랜드의 3점슛 성공률은 21.6%. 특히 직전 KGC와의 경기에서는 33개의 3점슛을 시도해 단 4개만을 성공시켰다. 성공률은 단 12.1%였다. 

그러나 DB와의 경기는 달랐다. 전반 17개의 3점슛 시도 중 7개를 성공시키며 3점차 리드를 잡은 전자랜드는 DB의 맹추격이 펼쳐질 때마다 정확한 3점슛을 꽂아 넣으며 리드를 지켜냈다. 이날 경기 총 35개를 시도한 전자랜드의 3점슛은 14개가 림을 갈랐다. 성공률은 40%. 

김낙현과 홍경기, 섀넌 쇼터가 각각 3개씩을 성공시켰으며, 차바위(2개), 전현우(1개), 강상재(2개)도 힘을 보탰다. 오랜만에 터진 외곽슛의 위력을 앞세운 전자랜드는 길었던 연패 늪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경기를 마친 유도훈 감독은 "자칫 다운될 수 있는 분위기에서 같이 해보자는 마음으로 선수들이 이겨줘서 고맙다. 이제 2라운드가 끝났으니 다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더 잘 준비하도록 노력하겠다"며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연패를 벗어나며 반등 계기를 마련한 전자랜드는 다시 상승세를 탈 수 있을까.

한편, 전자랜드는 오는 7일 SK와의 홈경기에서 연승에 도전한다. 

사진 = KBL 제공

이학철 기자  moonwalker90@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학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