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WKBL
‘3연패 탈출’ 이훈재 감독 “스코어만 이겼지, 진 경기” 쓴소리

[루키=부천, 원석연 기자] 연패는 끊었지만, 속은 상했다.

이훈재 감독의 부천 KEB하나은행이 4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와 두 번째 맞대결에서 77-72로 이겼다. 3연패 탈출.

이날 이훈재 감독은 이례적으로 선수단과 긴 미팅을 갖고 인터뷰실에 들어왔다. 이 감독은 “스코어만 이겼지, 전체적으로 진 경기”라며 혹평했다. 

그는 “선수들이 이렇게 게임을 하면 안 된다. 이제 3게임을 이겼는데, 이런 경기력이면 첫 게임은 슛이 들어가서, 두 번째는 운이 좋아서, 세 번째는 상대 외국인 선수가 없어서 이겼다는 소리를 들을 수밖에 없다. 스스로 평가를 낮추고 있다. 비시즌 출정식 때 팬들 앞에서 ‘플레이오프 꼭 간다’고 했는데 그게 진심으로 하는 소리인지 그냥 하는 소리인지 반성해야 한다”며 회초리를 들었다.

이 감독은 “집중해야 한다. 코트에서 구심점이 없는 것이 가장 크다고 본다. 오늘은 (고)아라도 실망스러운 경기를 했다. 잘하려는 마음이 앞섰는지 혹은 몸이 무거웠는지 아쉬웠다”라면서도 “벤치에서 나온 (김)지영이와 (이)하은이는 곧잘 해줬다. 벤치에서 나오는 선수들은 배고픈 선수들이다. 특히 이 두 친구들은 게임을 안 뛸 때도 야간에 열심히 훈련한다. 그렇게 준비를 해도 경기에서 안 나오는 경우가 있는데, 오늘은 잘 해줬다”라고 했다. 

고아라는 이날 33분 28초를 뛰며 5점에 그쳤다. 벤치 출격한 이하은과 김지영은 이날 각각 17분 동안 8점, 13분 동안 6점을 기록했다.

이 감독은 “내용은 안 좋았지만, 그래도 연패를 끊은 것은 다행이다. 프로에서 승패는 굉장히 중요하다. 저부터 반성하고 다음 게임 잘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사진 = 이현수 기자 stephen_hsl@naver.com  

원석연 기자  hiro3937@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석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