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유도훈 감독 "할로웨이 파울 트러블 상황에서 쇼터가 잘 견뎌줬다"

[루키=원주, 박상혁 기자] 전자랜드가 외곽포를 앞세워 연패 사슬을 끊었다.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는 4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주 DB 프로미와의 경기에서 95-89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전자랜드는 최근 4연패 부진에서 벗어나며 10승 8패로 공동 3위가 됐다. 

유도훈 감독은 "오늘 경기는 한 마디로 3점과 2점의 대결이었다. 초반에 할로웨이가 3반칙으로 파울 트러블에 걸린 상황에서 섀넌 쇼터가 잘 견뎌줬다. 또 선수들이 4연패를 하는 상황에서 외곽슛에 자신감을 잃었던 것을 극복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다만 우려가 되는 게 상대한테 전반까지 2점슛 성공률을 70% 이상 허용한 것이다. 이대헌의 부상과 강상재의 체력 저하가 맞물리면서 많이 우려된다. 또 D리그에서 홍경기가 많이 뛰었는데 그동안 본인이 노력한 것을 어려운 상황에서 슈팅 한두방으로 해줄 수 있는 준비된 자세가 고맙게 생각된다"고 했다.

또 그는 "국내 선수들이 내 플레이가 잘되고 안 되고를 고민하는 건 당연하지만. 너무 고민만 하는 것보다는 더 준비를 하려고 노력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아직까지는 우리가 도전자라 생각하고 더 노력을 해서 만들어내겠다는 마인드가 있다면 지금 흔들리는 플레이가 진정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자칫 다운될 수 있는 분위기에서 같이 해보자는 마음으로 선수들이 이겨줘서 고맙다. 이제 2라운드가 끝났으니 다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더 잘 준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사진 = KBL 제공

박상혁 기자  jumper@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