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WKBL
우리은행 박지현이 밝힌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

[루키=아산, 원석연 기자] “여긴 내가 아니어도 해결해줄 언니들이 많다.”

아산 우리은행 위비는 2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청주 KB스타즈와 2라운드 맞대결에서 62-56으로 이겼다.

박지현은 이날 9점 10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더불어 데뷔 후 첫 풀타임이라는 훈장도 함께 챙겼다.

박지현은 “그동안 KB전에 약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오늘은 좀더 자신 있게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하되 욕심을 버리고 가벼운 마음으로 임한 것이 도움이 돼 경기가 잘 풀렸다”고 밝혔다.

박지현은 이날 다방면에서 활약했다. 40분 풀타임을 뛴 그는 “데뷔 시즌에는 뛸 때 코트를 왔다갔다 한번만 해도 너무 힘들었다. 올 시즌에 그래도 비시즌과 휴식기를 통해 몸을 올리고 뛰니 그래도 지난 시즌보단 조금이나마 여유가 생긴 것 같다”고 전했다.
 
올 시즌 달라진 농구관에 대해서도 밝혔다. 박지현보다 앞서 인터뷰실에 들어온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은 “본인의 인식이 바뀌고 있는 것 같다. 지난 시즌까지만 해도 프로농구를 너무 쉽게 보고 들어왔던 것 같다. 그런데 대표팀에 다녀오고 휴식기 동안 팀 훈련을 하면서 본인이 많이 느꼈다. 운동은 똑같이 했는데, 본인이 운동을 하는 자세가 달라졌다”고 박지현을 평가했다.

박지현은 이에 “프로와 아마추어의 가장 큰 차이는 여긴 내가 아니어도 해결해줄 언니들이 많다는 것이다. 자기만의 역할이 있다. 고등학교 때 했던 건 다 버렸다. 우리은행 선수로서 다시 하자는 생각으로 하고 있다”면서 “감독님이 수비와 리바운드 말고 공격에서는 10이면 10 다 하고 싶은 대로 하라고 믿음을 주신다. 나도 그에 맞게 해결하려는 마음이 생긴다”고 했다.

사진 = 이현수 기자 stephen_hsl@naver.com

원석연 기자  hiro3937@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석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