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WKBL
안덕수 KB 감독 “일정 문제? 전제조건이 되어선 안 돼”

[루키=아산, 원석연 기자] 안덕수 감독이 우리은행과 맞대결에서 연패했다.

안덕수 감독이 이끄는 청주 KB스타즈는 2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아산 우리은행 위비와 2라운드 맞대결에서 56-62로 졌다. 맞대결 2연패.

KB는 휴식기 이후 최근 9일 동안 4경기를 치르는 빠듯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안 감독은 “지장은 있겠지만, 경기에 있어서 그게 전제조건이 되어서는 안 된다. 선수들도 알고 있고, 나도 알고 있었다”면서 “오늘 경기는 특히 이를 악물고 한발 더 뛰는 농구가 필요했는데, 그런 부분이 밀렸다. 한 발 더 뛰며 리바운드를 잡고 백코트를 해야 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날 유독 침묵한 카일라 쏜튼과 박지수에 대해서도 말했다. 쏜튼은 이날 14점, 박지수는 5점에 그쳤다. 

안 감독은 “(카일라) 쏜튼은 몸싸움을 하다가 드라이브인이 안 되면 스크린 등 국내 선수와 다른 유기적인 플레이가 나와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 다시 훈련을 통해 정리하겠다”고 했고 “(박)지수도 힘에 부쳐 1대1 공격이 안 됐을 경우, 패스로 다시 플레이를 만들어야 하는데 매끄럽지 못한 부분이 있다. 비디오와 여러 훈련을 통해 짚고 넘어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이제 4일 휴식을 취하고 다시 홈에서 시작한다. 선수들에게 하루 휴식을 주고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 이현수 기자 stephen_hsl@naver.com

원석연 기자  hiro3937@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석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