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정적인 농구 탈피한 삼성, 상승세는 우연이 아니다

[루키=서울, 이동환 기자] 이제 누가 삼성의 농구를 정적이라고 말할 수 있을까.

삼성이 달라진 농구를 보여주고 있다. 서울 삼성 썬더스는 13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 68-58로 승리했다.

현재 삼성은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다. DB를 만난 홈 개막전에서 승리를 챙긴 것을 포함해 최근 5경기에서 4승 1패. 이 기간 동안 DB와 KGC인삼공사를 잡아냈고 SK에는 석패했다. 개막 초반 부진에 빠져 있던 것과는 크게 대비된다.

가장 달라진 것은 경기 속도와 선수들의 활동량이다. 지난 시즌까지 삼성은 빅맨 중심의 농구를 추구했다. 페인트존 주변에서 스크린과 컷이 많이 일어났고 코트를 넓게 쓰지 못했다. 로우 포스트로 향하는 볼 투입이 중요하다 보니 엔트리 패스가 견제 받으면 공격 전개가 지연되면서 전체적인 공격 속도도 자연스럽게 느려질 수밖에 없었다.

올시즌은 완전히 다르다. 천기범, 이관희, 델로이 제임스 등이 볼을 가지고 2대2 게임을 전개하는 것이 팀 공격의 뼈대다. 이 과정에서 볼을 가진 드리블러들이 직접 득점을 올리기도 하고 위크사이드로 빠르게 연결되는 스킵 패스(skip pass)로 3점슛 기회를 만들기도 한다. 코트를 넓게 쓰다 보니 상대 수비의 균열도 보다 효과적으로 만들어낸다. 최근 들어 삼성의 창이 유난히 날카로워진 이유다.

활동량이 넘치는 것은 공격뿐만이 아니다. 수비 시에는 과감한 도움 수비와 가로채기 시도로 상대의 실수를 유발하고 있다. 드리블러를 2명의 수비수가 강하게 압박하고, 아웃넘버가 된 쪽에서는 빠르고 적극적인 로테이션 수비가 나온다. 물론 리스크도 있는 수비법이다. 하지만 현재까지는 결과물이 좋다. 13일 KGC인삼공사전에서는 18개의 상대 실책을 유발했고, 이날 삼성은 상대 실책 후 득점 기록에서 KGC인삼공사를 23-11로 압도했다. 이 경기의 가장 큰 승리 요인이었다.

13일 경기를 앞두고 이상민 감독은 "공격 시에는 선수들에게 볼 없는 움직임을 강조하고 있다. 사실 선수들이 따라줘야 하는 부분인데 많이 좋아졌다고 생각한다. 요즘에는 선수들에게 기본적인 부분도 많이 얘기하고 있다. 수비, 백코트, 박스아웃을 잘해주고 보이지 않는 실점을 줄여달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이날도 삼성은 공수 양면에서 확연히 달라진 모습을 선보이며 낙승을 거둘 수 있었다.

빠르고 공격적인 농구로 상승세를 타고 있는 삼성. 과연 삼성의 달라진 농구는 계속 효과를 볼 수 있을까. 삼성은 오는 주말 선두권의 전자랜드, KCC를 만난다.

이상민 감독은 "이번 주는 계속 상위권 팀들과 경기가 있다. 결과가 좋지 않으면 다시 하위권으로 내려가겠지만, 반대로 결과가 좋으면 상위권 도약을 노릴 수 있는 일주일이다. 선수들에게도 이번 주 일정이 중요하다고 얘기해뒀다"며 기대를 드러냈다.

 

사진 제공 = KBL
 

이동환 기자  ldh2305@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