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줄부상에 깊은 한숨’ DB 이상범 감독 “(윤)호영이의 빈자리가 매우 크다”

[루키=원주, 이성민 기자] “(윤)호영이의 빈자리가 매우 크다.”

원주 DB 프로미는 10일(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와의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2라운드 맞대결에서 65-72로 패배했다. DB는 이날 패배로 3연패의 늪에 빠졌다.

경기 후 DB 이상범 감독은 “어제보다는 경기 내용이 나았다고 생각한다. (윤)호영이의 빈자리를 빨리 메워야 할 것 같다. 로테이션 수비가 잘 안 되고 있다. 보강해야 하는 부분이다”라고 이날 패배를 되돌아봤다. 

이어 “밀어붙여야 할 때 턴오버가 계속 나와서 머뭇거린다. 공격에서의 아쉬움을 보강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상범 감독은 윤호영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진다는 것을 계속해서 언급했다. “수비적인 부분에서 특히 아쉽다”고 한숨을 쉰 그는 “호영이의 빈 자리가 유독 크게 느껴지는 부분이다. 호영이가 있을 땐 중심을 잡아줬는데, 없다 보니 로테이션이 무너졌다. 외국인 선수들이 헬프 디펜스에 대한 혼란이 생기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외국인 선수들이 제 역할을 해주지 못한다는 것도 이상범 감독이 진단한 연패의 이유.  

“외국인 선수들의 공격에서의 아쉬움은 경기를 질 때 더 커 보인다. 이길 때는 가려지는데, 오늘 같은 날은 커 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그린에게는 슛이 있으니 자신 있게 쏘라고 하는데 안으로 무리해서 들어가는 것이 아쉽다. 오누아쿠도 마찬가지다. 이런 부분이 안 맞는 것이다.” 이상범 감독의 말이다.

끝으로 이상범 감독은 “2라운드 이후를 봤던 것은 호흡이 아직 완전하지 않기 때문이다. 로테이션 수비 연습을 하고 있는 중이다. 호영이가 빠져서 맞추는 것이 어렵게 됐지만, 계속 맞춰나가겠다. 차근차근 가려고 생각 중이다”라고 덤덤하게 말하며 인터뷰실을 빠져나갔다.

사진제공 = KBL

이성민 기자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