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공수겸장’ 진화하는 SK 김선형 “정현이 형, 내가 막겠다고 했다”

[루키=서울, 원석연 기자] 김선형이 공수겸장으로 거듭나고 있다.

서울 SK 나이츠는 10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전주 KCC 이지스와 정규리그 2라운드 맞대결에서 연장 접전 끝에 79-74로 이겼다.

김선형은 이날 14점 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특히 가장 중요했던 연장전 승부처에서 77-74로 달아나는 귀중한 득점을 올리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김선형은 “어제는 전자랜드랑 1위 다툼을, 오늘은 또 KCC와 1위 다툼을 했다. 백투백 경기다 보니 아무래도 오늘은 컨디션이 다들 좋지 못해 실수가 많이 나왔다. 그래도 위기 속에서 기회를 잘 만든 것 같다. 저번에는 연장에서 졌는데, 오늘은 똑같이 연장에 가서 이겼다. 훨씬 더 기분 좋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김선형은 이날 이정현과 수 차례 공수에서 맞붙었다. 양 팀, 나아가 한국을 대표하는 리그 최고 에이스들의 매치업에 경기장의 분위기는 뜨겁다 못해 폭발했다.

김선형은 “NBA들을 보면 스타 선수들의 맞대결이 굉장히 많다. 팬들이 보기에 굉장히 좋은 장면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감독님께 (이)정현이 형 내가 직접 막겠다고 했다. 대표팀에서 워낙 많이 붙어봤기 때문에 자신감이 있었다. 초반에는 잘 막았다고 생각했는데 어느새 보니 점수를 많이 넣었더라. 확실히 막기 어려운 선수다. KCC가 정현이 형으로부터 파생되는 공격이 많아서 최대한 지치게 만들고 싶었는데, 마지막에는 둘 다 지친 것 같았다”고 멋쩍게 웃었다.

이어 그는 “감독님께서 올 시즌 공격적인 역할뿐만 아니라 상대 에이스를 막는 수비적인 역할도 주문하신다. 그 부분도 신경을 많이 쓰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SK는 KCC와 두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연장 접전을 펼쳤다. 지난 1차전에서는 패했으나, 이날 2차전에서는 승리를 따냈다. 김선형은 “연장전에 들어갔는데, 분위기 자체가 우리가 이길 것 같았다. 눈빛 자체가 모두 이글거리더라. 특히 (전)태풍이 형이 경기 전부터 ‘오늘은 웃지도 말라’며 결의에 불탔다. 그런 것들이 연장전에 힘을 낼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전했다.

사진 = KBL 제공

원석연 기자  hiro3937@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석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