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아쉬운 연장전 패배’ 전창진 KCC 감독, “집중력이 부족했다”

[루키= 서울, 이형빈 기자] “집중력이 부족했다.”

전주 KCC 이지스는 10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서울 SK 나이츠와의 경기에서 74-79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KCC는 8승 5패를 기록하며 4위로 내려앉았다.

KCC는 4쿼터 후반까지 리드를 잡고 있었지만, 집중력 부족으로 SK에 동점을 허용했다. 이어진 연장전에서도 막판 집중력 부족으로 승리를 눈앞에서 놓쳤다.

전창진 감독은 “전체적으로 집중력이 부족했다.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승리를 챙기지 못해 아쉽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전 감독은 “우리는 빠른 템포의 농구를 하는 팀인데, 오늘 트랜지션 상황에서 경기 감각이 좋지 못한 것이 패인”이라면서 “이 또한 전체적인 집중력 부족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전 감독은 클러치 상황에서 국내 선수들에게 공격을 맡기는 것에 대해 “외국선수들이 결정적인 순간에 득점을 올려줘야 팀 분위기가 살아나는데 그렇지 못한 것이 아쉽다”면서 “늘 잘해주던 (리온) 윌리엄스마저 오늘은 경기가 잘 풀리지 않은 것 같다”며 진한 아쉬움을 전했다.

사진 = KBL 제공

이형빈 기자  gudqls1544@naver.com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