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분위기 상반된 DB와 현대모비스, 3번 포지션에 주목한 두 사령탑

[루키=원주, 이성민 기자] 분위기가 상반된 DB와 현대모비스, 두 사령탑은 3번 포지션에 주목했다. 

원주 DB 프로미와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는 10일(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2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DB는 전날 9일(토) 오리온전 패배로 2연패에 빠진 상황. 반대로 현대모비스는 접전 끝에 KT에 짜릿한 승리를 거두며 2연승을 기록했다. 상반된 분위기의 두 팀이다. 

경기 전 라커룸에서 만난 DB 이상범 감독은 뜻밖의 결장 소식을 전했다. 김현호가 발목 부상으로 엔트리에서 제외된 것. 이상범 감독은 “(김)현호가 다시 오래 쉰다. 발목이 안 좋다. 뼈가 안 좋은 상황이다. 특히 발목 윗부분이 안 좋아졌다. 그래서 (원)종훈이가 들어간다. 12명이 딱 맞다. 어떻게든 버텨야 한다”고 착잡한 심정을 토로했다.  

윤호영이 발등 미세 골절로 1개월 결장이 확정된 상황에서 김현호의 부상 재발은 뼈아픈 부분이다. 이상범 감독은 이에 대해 “어쩔 수가 없다”며 “우리 팀은 백업 선수가 없는 상황이라 관리를 못 해주면 팀이 전체적으로 흔들린다. 현재 뛰고 있는 선수들도 몸이 안 좋다. (김)종규는 골 타박이 있다. 30분을 넘기면 안 된다. 지금 상황에서는 멤버들을 모아서 키워야만 승부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윤호영의 결장으로 3번 포지션 공백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진 상황. 이상범 감독은 기존 멤버들의 분전을 간절하게 바랐다. 

“3번 포지션에 구멍이 생기면 종규와 오누아쿠에게 괴부하가 걸린다. 태홍이나 성원이가 잘해주기를 바랄 뿐이다. 3번 포지션에서 밀리면 안 된다.”

뒤이어 만난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어제 경기를 정말 극적으로 이겨서 기분이 좋다. 선수들에게 별다른 얘기는 안 했다. 잘했다고만 했다”며 전날 경기 승리에 대한 만족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이제까지 진 경기는 후반에 모두 졌다. 하지만 어제는 뒤집었다. 만족스러운 부분”이라는 말과 함께 웃음 지었다.

유재학 감독은 특히 이대성의 전날 활약에 만족을 표했다. 이대성은 30점 15어시스트라는 엄청난 기록을 만들었다. KBL 최초의 선수가 됐다. 홀로 60점 이상을 만든 것. 

유재학 감독은 “이제까지 나랑 농구 하면서 어시스트를 제일 많이 했다. 능력이 있으니 나온 것이다. 슛이 잘 들어가서 30점을 넣었다. 16개 던져서 7개를 넣었다. 여기에 미드레인지까지 가미가 되면 더 막기 어려운 선수가 될 것이다”라며 이대성의 활약을 칭찬했다. 

현대모비스가 이날 경기에서 DB를 잡는다면 3연승을 질주하게 된다. 리그 초반 부진을 딛고 반등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는 것. 유재학 감독은 이상범 감독과 마찬가지로 3번 포지션의 분발을 촉구했다. 

“배수용을 포함해 3번 포지션 선수들이 수비에서 조금 더 요령을 가졌으면 한다. (윤)호영이가 빠지면 공격은 편하다. 단 수비 쪽에서 맡아야 할 선수가 정해져 있는 과정에서 주득점원에 대한 헬프디펜스가 매우 중요하다. 3번 포지션 선수들의 활약이 중요하다.”

사진제공 = KBL

이성민 기자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