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태풍' 기다리는 문경은 감독 “선발 생각을 했다가…”

[루키=서울, 원석연 기자] 문경은 감독이 전태풍을 지켜보고 있다.

문경은 감독과 전태풍의 서울 SK 나이츠는 10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전주 KCC 이지스와 정규리그 맞대결을 치른다. 

양 팀의 시즌 두 번째 맞대결. 리그 1, 2위간의 경기로도 주목을 받고 있는 이번 경기를 누구보다 기다린 선수가 있다. 바로 올 시즌 KCC에서 SK로 적을 옮긴 전태풍이다. 지난 1라운드 경기에서는 재활을 하며 벤치에 앉지 못했던 전태풍은 최근 건강하게 돌아와 코트를 누비고 있다.

이적 과정에서 사연이 있었던 만큼, 전태풍 역시 이번 경기에 대한 각오가 남다를 터. 문경은 감독은 전태풍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 이번 경기에서 모처럼 선발 투입까지 고려했으나 결국 벤치에서 출격을 택했다.

문 감독은 “(전)태풍이가 이번 경기 칼을 갈았더라. 동기 부여를 위해 선발을 고려했으나 괜히 오버페이스로 뛰다가 햄스트링이 또 다시 재발할까봐 순리대로 가기로 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어 그는 “경기를 앞두고 굉장히 흥분해 있을 줄 알았는데, 오늘따라 말수도 없고 차분하더라. 성격상 찾아와서 뛰고 싶다고 까불거릴 만도 한데 오늘 그런 말도 없었다”면서 “긴 시간을 뛰긴 힘들겠지만, 뭔가 해줄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KCC에서 통산 7시즌을 뛰고 올 여름 SK로 이적한 전태풍은 복귀 후 3경기에서 평균 7분 17초 동안 2.7득점을 올리고 있다. 문 감독은 “어제도 슛이 안 들어가긴 했는데, 궤적이 안 들어갈 슛이 아니었다. 감은 나쁘지 않다”고 덧붙였다.

사진 = KBL 제공

원석연 기자  hiro3937@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석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