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이건 훅슛도 아니고, 플로터도 아니야” 장재석 활약의 비밀 ‘훅로터’

[루키=원주, 이성민 기자] “이건 훅슛도 아니고, 플로터도 아닌 ‘훅로터’다.”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는 9일(토)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원주 DB와의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2라운드 맞대결에서 71-63으로 승리했다. 오리온은 이날 승리로 2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장재석은 이날 경기에서 매치업 상대인 김종규를 상대로 압도적인 활약을 펼쳤다. 공격과 수비 양면에 걸쳐 제 몫 이상을 해냈다. 높이의 팀 DB도 장재석의 활약을 막아내지 못했다. 홀로 14점 6리바운드 2어시스트를 기록한 장재석이다.

경기 후 수훈선수로 선정된 장재석은 “마지막 턴오버는 아쉽지만, 오늘 승리로 반등의 계기가 된 것 같다. 오늘 경기 승리가 만족스럽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어떤 선수와 부딪쳐도 자신감 있게 하려고 한다. 시합이 잘되어서 (김)종규보다 잘하는 것처럼 보여진 것 같다. 종규가 부담이 되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오늘 경기에서 사보비치가 좋은 패스를 많이 줘서 자신감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이전 경기까지 골밑을 홀로 지켜야 한다는 부담감이 심했던 장재석. 사보비치가 합류하면서 마음의 짐을 한결 덜어내게 됐다. 

장재석은 “상대방이 사보비치의 높이에 대한 부담감이 있는 것 같다. 저희 팀에 플러스 요인이 된다. 무엇보다 가드들에게 믿음이 생겼다. 저와 (이)승현이, 사보비치가 안에 있다 보니 자신감이 생긴 것 같다. 저 역시도 심리적으로 편안하다. 워낙 유럽 상위 리그에서 뛰었던 선수라 센스가 좋다. 첫 경기인데도 너무 편안하게 해줬다”며 웃음 지었다.

장재석은 올 시즌 자신만의 시그니쳐 무브를 만들어냈다. 훅슛과 플로터의 경계에 있는 슛이 바로 그것. 장재석은 이에 대해 “군대 가기 전에 슛이 없어서 연습을 많이 했다. 공익 기간 동안 연습을 정말 많이 했다. 미들슛을 500개 던지면 훅슛은 50개를 던졌다. 그런데 미들슛보다 훅슛의 성공률이 너무 좋았다. 훅슛이라 부르기엔 애매한 부분이 있어서 훅로터라고 부르기로 했다. 상대방 블록슛을 피하면서 빨리 쏘려고 한다”고 진지하게 설명했다.

옆에서 이를 듣고 있던 최진수는 “신기하다”며 “진짜 신기할 때가 많다. 안 들어갈 것 같은데 들어간다. 성공률이 좋으니 할 말이 없다. (장)재석이는 키도 크고, 팔도 길다. 타점이 높다 보니 훅로터를 블록슛 하기 어렵다. 무기가 있으면 재석이는 더 강해질 선수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첫 경기를 뛴 사보비치는 “유럽에서는 자신만의 무기가 있는 선수가 성공한다. 본인이 성공하기 위해선 폼이 우스꽝스러워도 갈고 닦아야 한다”고 조언을 건넸다. 

장재석은 시즌 초반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기존의 별명인 ‘바레장재석’이 아닌 ‘카림압둘재석’으로 진화하고 싶다고 전한 바 있다. 본인의 각오대로 진행이 되고 있는 것 같은지 묻자 그는 “사실 그 별명은 지금 생각해도 웃기다. 그런데 친구인 (이)대성이가 ‘바레장재석은 좀 아니지 않냐’고 했다. 대학교 시절 잘했던 모습만 생각하는 것 같다. 바레장이 잘하는 선수이긴 하지만, 더 잘하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익살스러운 답변을 남기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제공 = KBL

이성민 기자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