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2Q 이후 라렌 봉쇄’ 삼성의 수비, 제대로 먹혔다

[루키=이학철 기자] 삼성이 수비를 앞세워 LG를 잡아냈다. 

서울 삼성 썬더스는 8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창원 LG 세이커스와의 경기에서 76–65로 이겼다.

1쿼터 분위기는 LG가 가져갔다. LG는 1쿼터에만 14점을 폭발시킨 캐디 라렌의 위력을 앞세워 26-15 리드를 잡았다. 라렌의 1쿼터 개인 최다 득점 신기록. 

라렌의 위력을 당해내지 못하던 삼성은 이후 라렌에 대한 수비를 더욱 타이트하게 가져갔다. 특히 1쿼터에는 적극적으로 가지 않던 라렌에 대한 더블-팀 수비를 더욱 강화했다. 1쿼터에는 라렌이 공을 잡고 드리블을 시도한 이후 타이밍에 더블-팀을 붙었다면 이후에는 라렌이 공을 잡는 순간부터 2~3명의 수비수가 그를 에워쌌다. 

활동 반경이 좁아진 라렌은 1쿼터의 폭발적인 활약을 이어나가기 어려웠다. 그 순간 경기를 풀어줘야 할 LG 국내 선수들의 움직임도 둔화됐다. 적극적인 컷-인 시도도 찾아볼 수 없었고 라렌이 밖으로 빼주는 공을 연결해 만들어내는 오픈 찬스도 많지 않았다. 가끔씩 만들어내는 외곽슛 기회 역시 대부분이 림을 외면했다. 

그 결과 LG는 1쿼터 이후 나머지 3개 쿼터에서 모두 10점대 득점에 머물렀다. 삼성이 가져간 라렌에 대한 수비가 완전히 먹힌 셈. 2쿼터와 3쿼터 단 2개의 야투 시도에 그친 라렌은 4쿼터에 다시 10점을 올렸지만 이는 대부분 자유투 득점이었다. 결과적으로 라렌은 26점을 올리며 활약했지만 1쿼터를 제외한 나머지 쿼터에서는 위력이 현격히 줄어들었다. 

이날 승리로 삼성은 최근 4경기에서 3승을 기록하며 중위권 싸움에 뛰어들었다. 공동 5위에 올라 있는 KT, KGC와의 승차는 0.5게임 차. LG를 잡아내며 분위기를 이어간 삼성은 오는 13일 KGC와의 홈경기에서 연승을 노린다. 

사진 = KBL 제공

이학철 기자  moonwalker90@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학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