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3P 5개+20득점 김동욱 맹활약' 삼성, LG 상대로 역전승

 

[루키=창원, 배승열 기자] 삼성이 두 자릿수 점수 차를 뒤집으며 승리를 챙겼다.

서울 삼성 썬더스는 8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창원 LG 세이커스와의 경기에서 76–65로 이겼다. 이 승리로 삼성은 원정 3연패에서 탈출했다.

김동욱이 3점슛 5개 포함 20득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델로이 제임스(15득점)와 이관희(13득점) 그리고 김준일(10득점)도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승리에 힘을 더했다.

LG 외국선수 캐디 라렌은 26득점 14리바운드로 더블-더블 활약을 펼쳤음에도 팀 패배로 웃지 못했다.

삼성은 1쿼터 상대의 압박에 흔들리며 어렵게 경기를 시작했다. 미네라스가 상대 외국 선수 라렌에 밀리며 골밑을 계속해서 허용했다. 또한 상대의 적극적인 수비에 흔들리며 공격에서도 제대로 된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공수 모두 불안한 모습을 보이면 삼성은 1쿼터를 15-26으로 뒤진 채 마쳤다.

2쿼터 들어 삼성은 추격을 시작했다. 미네라스를 대신해 제임스가 먼저 코트를 밟았다. 제임스는 상대 외국 선수 마이크 해리스와 매치업에서 밀리지 않으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여기에 국내 선수들이 수비에서 집중력을 되찾았고 공격은 베테랑 김동욱이 풀어나가며 조금씩 점수를 좁혔다. 쿼터 종료 직전 이관희가 가로채기에 이은 속공 득점까지 올린 삼성은 35-39까지 점수 차를 좁히며 전반을 마쳤다.

3쿼터에 삼성은 경기를 뒤집었다. 쿼터 초반 이관희와 제임스의 스틸이 모두 득점으로 연결되며 43-43으로 빠르게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그리고 이어진 수비에서 장민국이 다시 라렌의 공을 가로챘고 이관희가 속공 득점으로 연결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좋은 수비를 바탕으로 상승세를 탄 삼성은 계속해서 상대를 몰아쳤고 격차를 벌려갔다. 쿼터 후반 삼성은 김준일의 골밑 득점으로 58-47로 두 자릿수 점수 차를 만드는 데 성공했고 결국 61-51로 10점 차로 앞서며 3쿼터를 마무리했다.

4쿼터에 삼성은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았다. 쿼터 초반 LG의 추격에 흔들기도 했다. 특히 LG의 라렌을 막는 데 애를 먹었다. 라렌에게만 연달아 7개의 자유투 시도를 내주기도 했다. 

위기의 순간 영웅이 된 주인공은 제임스와 김동욱이었다. 종료 2분여를 남기고는 제임스가, 1분여를 남기고는 김동욱이 연이어 3점슛을 터트렸고 삼성은 74-65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이후 삼성은 LG의 득점을 무득점으로 막아내며 결국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사진 = KBL 제공

배승열 기자  baebae0507@naver.com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